마세라티, 얼굴 고치고 성능 높인 '뉴 기블리' 출시

 
 
기사공유
마세라티 스포츠 세단 '뉴 기블리'. /사진=마세라티 제공

마세라티가 12일 ‘뉴 기블리’를 국내 공식 출시했다. 전·후면 범퍼 디자인과 라디에이터 그릴 디자인을 변경한 게 특징이다.

트림은 ‘더 뉴 콰트로포르테’와 동일한 듀얼트림 전략이 적용된다. 그란루소 트림은 럭셔리 감성과 안락함을 강조, 크롬으로 마감된 프론트 범퍼가 세단의 고급스러움과 세련미를 한층 끌어 올렸다. 이탈리아 명품 브랜드 에르메네질도 제냐의 실크 소재로 마감된 ‘에르메네질도 제냐 실크 에디션’은 차 내부에 화려하면서도 절제된 이탈리안 감성을 선사한다.

그란스포트 트림은 피아노 블랙 인서트 스포츠 범퍼와 라디에이터 그릴을 적용, 독립된 3개의 에어 인테이크 디자인을 채택해 역동성과 스포티함을 강조했다. 기본 제공되는 스포츠시트는 12방향 자동조절기능과 포지션 메모리 기능을 갖췄다. 스포츠 스티어링 휠, 스포츠 페달은 마세라티만의 레이싱 DNA를 직관적으로 느낄 수 있게 해준다.

ADAS(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도 업그레이드 했다. 기존의 어댑티브크루즈컨트롤에 차선유지보조, 사각지대안내 시스템이 추가됐다. 또한 매트릭스 LED 헤드라이트가 새로 탑재됐다.

뉴 기블리 S Q4에도 탑재된 3.0리터 V6 트윈 터보 엔진은 기존 모델보다 최고출력이 20마력 높아진 430마력을 내며 최대토크는 3.1kg·m향상된 59.2kg·m의 힘을 발휘한다. 뉴 기블리 S Q4의 최고시속은 286k이며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에 도달하는 시간은 기존 모델보다 0.1초 단축된 4.7초다.

뉴 기블리는 3가지 엔진 라인업(기블리 디젤, 기블리, 기블리 S Q4)으로 판매되며 가격은 모델에 따라 1억1240만원부터1억4080만원이다.
 

박찬규 star@mt.co.kr

산업2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자동차와 항공, 해운, 조선, 물류, 철강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1.88하락 0.1901:44 12/19
  • 코스닥 : 770.50하락 1.3201:44 12/19
  • 원달러 : 1088.50하락 1.301:44 12/19
  • 두바이유 : 61.18상승 0.9501:44 12/19
  • 금 : 1266.10상승 8.601:44 12/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