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국감] 층간소음에 취약한 LH 아파트, 10가구중 7가구 '기준 미달'

 
 
기사공유
LH가 시공한 아파트 중 일부가 바닥두께가 기준에 미달돼 층간소음에 취약한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은 위례신도시의 LH 아파트(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 /사진=김창성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 아파트 중 층간소음 바닥두께가 기준(210mm)에 미달하는 곳이 전체의 73.7%에 달해 층간소음에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민간아파트(20.3%)의 3.6배 수준이다.

12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서울 강서구 을)에 따르면 2007년~2017년 6월 준공된 전국 500가구 이상 아파트는 197만여 가구다.

이 중 민간아파트는 138만가구, LH아파트는 51만가구, LH를 제외한 공공아파트는 8만가구다.

특히 98.5%에 해당하는 194만가구는 상대적으로 층간소음에 취약한 벽식 구조로 지어졌고 이 중에서도 34.7%인 67만가구는 바닥두께 기준에 미달된 것으로 조사됐다.

건축주체별로 벽식구조 민간아파트 137만가구 중 28만가구(20.3%)가 바닥두께 기준에 미달했고 LH 아파트는 51만가구 가운데 38만가구(73.7%)가 기준에 미달해 가장 높은 수치를 보였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0.94하락 1.1312:28 12/18
  • 코스닥 : 775.32상승 3.512:28 12/18
  • 원달러 : 1087.50하락 2.312:28 12/18
  • 두바이유 : 61.18상승 0.9512:28 12/18
  • 금 : 1257.50상승 0.412:28 12/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