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윤선 전 장관, 재임 시절 '전용 화장실' 설치 논란

 
 
기사공유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재임 시절 서울사무소에 전용화장실을 설치한 사실이 확인됐다. /사진=전재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실 제공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재임 시절 서울사무소에 장관 전용 화장실을 설치했던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통신매체 뉴시스는 13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전재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제보를 바탕으로 이같은 내용을 단독보도했다.

전재수 민주당 의원에 따르면 문체부는 지난해 9월5일 조 전 장관이 취임한 지 얼마 안돼 서울 용산구 서계동 서울사무소에 조 전 장관 전용 화장실 설치 공사에 들어갔다. 이전까지 서울사무소 장관 집무실에는 전용 화장실이 없고 일반 직원과 함께 사용하는 공용화장실만 있었다.

그러나 문체부는 조 전 장관이 취임 후 기존 공용 화장실과 붙어 있던 체력단련실을 폐쇄하고 수도공사를 거쳐 여성용 변기를 설치했다. 환경개선사업으로 이뤄진 공사지만 여직원 전체가 아닌 조 전 장관만 이 화장실을 이용했다는 것이 전 의원 측 설명이다.

문체부는 전 의원 측에 '조 전 장관은 공용 화장실을 개의치 않고 썼지만 이를 공유해야 하는 여직원들이 불편을 호소해 전용 화장실을 설치한 것'이라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전 의원 측은 시설공사에 앞서 조달청 공고 등 절차도 지켜지지 않은 점 등을 감안할 때 문체부 해명은 설득력이 떨어진다고 주장하고 있다.
 

장영락 ped19@mt.co.kr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9.29하락 0.7609:34 10/24
  • 코스닥 : 681.84상승 5.9809:34 10/24
  • 원달러 : 1128.50하락 1.709:34 10/24
  • 두바이유 : 55.85상승 0.7209:34 10/24
  • 금 : 1280.90상승 0.409:34 10/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