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능통장' ISA 절반이 1만원 이하 깡통계좌

 
 
기사공유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SA) 절반 이상이 잔액 1만원 미만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사진=뉴시스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SA)의 절반 이상이 잔액 1만원 미만인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가 지난해 3월 국민 재산증식 프로젝트 일환으로 ISA를 선보였으나 제 역할을 하지 못한다는 지적이다. 
 

13일 국회 정무위원회 채이배 의원(국민의당)이 금융투자협회로부터 제출받은 '금융회사의 ISA 계좌현황' 자료에 따르면 전체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SA)의 51%가 1만원 이하, 72%가 10만원 이하로 나타났다. 사실상 ISA 10개 중 7개가 깡통계좌인 셈이다.

채 의원에 따르면 34개 금융기관의 ISA계좌 현황을 분석한 결과 신한은행, 하나은행, 우리은행, 국민은행, 기업은행, 농협은행 순으로 개설 계좌가 많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 중 6개 은행의 계좌 수가 총 186만5889개로 34개 금융회사의 전체 ISA 221만5187개 의 84%를 차지했다.

ISA 보유 상위 6개 은행의 계좌를 잔액별로 분석한 결과는 10만 원 이하가 전체의 73%를 차지했다. 잔액이 1만원 이하인 계좌도 51%에 달했다. 특히 1만원 이하의 계좌를 가장 많이 보유하고 있는 것은 신한은행으로 29만5528개의 계좌를 보유중이었다.

1만원 이하 계좌의 경우 기업은행이 전체의 67%로 가장 높고 그 다음으로 신한은행(63%)이 두 번째로 높았다. 10만원 이하 계좌의 경우 하나은행(81%), 기업은행(79%), 신한은행(78%) 순으로 드러났다.

채 의원은 "ISA는 국민의 종합적 자산관리를 통한 재산 증식 프로젝트였으나 사실상 실패한 정책"이라며 "ISA 도입 초기 금융위원회가 각 은행별로 ISA 개설 실적을 점검함에 따라 은행마다 실적내기용으로 계좌 개설에만 전념한 것이 깡통계좌 양성의 한 원인이다"고 꼬집었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9.29하락 0.7609:34 10/24
  • 코스닥 : 681.84상승 5.9809:34 10/24
  • 원달러 : 1128.50하락 1.709:34 10/24
  • 두바이유 : 55.85상승 0.7209:34 10/24
  • 금 : 1280.90상승 0.409:34 10/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