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청 국정감사, '녹취록 제출' 공방으로 파행 3시간 만에 속개

 
 
기사공유
경찰청 국정감사. 이철성 경찰청장이 13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찰청 국정감사에서 기관보고를 마친 뒤 인사하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경찰개혁위원회와 인권침해사건 진상조사위원회의 녹취록 제출을 둘러싼 여야 간 공방 끝에 파행을 빚었던 국회 안전위원회의 경찰청 국정감사가 13일 오후 2시 파행 3시간여 만에 속개됐다.

자유한국당 소속 윤재옥 간사는 "녹취 당사자인 경찰개혁위원들을 설득해 녹취록을 제출하고 오늘 출석하지 않은 참고인을 종합감사에서 출석할 수 있도록 경찰청이 노력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이날 오전 10시부터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열린 국회 행안위의 경찰청 국감은 경찰개혁위와 진상조사위의 녹취록 제출 등을 둘러싼 여야 간 공방 끝에 개회 50분 만에 정회하는 등 파행을 빚은 바 있다.

윤 간사를 비롯한 한국당 소속 행안위 위원들은 "국민의 입장에서 경찰개혁위의 권고안 마련 과정에서 어떤 논의를 했는지 알아야 한다"며 녹취록 제출 및 참고인 출석 등이 합의되기 전까지는 국감을 진행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진선미 간사를 비롯한 더불어민주당 소속 행안위 위원들은 국감에 필요한 경찰개혁위의 자료가 충분히 제출됐으며 위원들의 동의 없이는 녹취록을 공개할 수 없다고 대치했다.
 

김나현 kimnahyeon@mt.co.kr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9.39하락 0.6609:26 10/24
  • 코스닥 : 680.33상승 4.4709:26 10/24
  • 원달러 : 1130.10하락 0.109:26 10/24
  • 두바이유 : 55.85상승 0.7209:26 10/24
  • 금 : 1280.90상승 0.409:26 10/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