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국감] 비리 온상 LH… 최근 5년간 비리적발 임직원 47명

 
 
기사공유
경남 진주 LH 본사. /사진=뉴시스 DB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임직원 비리 문제가 도마에 올랐던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서 임직원 비리가 여전히 심각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현아 자유한국당 의원(비례대표)에 따르면 LH에서 제공받은 ‘최근 5년간 임원 및 직원 비위비리 현황’을 검토한 결과 올 한해 비리혐의를 받은 임직원은 총 47명, 이 중 뇌물수수는 23명(50%)으로 집계됐다.

LH는 올해를 ‘부정부패사건 제로의 해’로 지정하고 부패척결단까지 운영했지만 올해 뇌물수수 혐의 수치는 역대 최고 수준이다.

또 최근 5년 간 임직원 뇌물수수 총 금액은 5억1000만원이며 현재 7명이 수사 중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실제 비리 총액은 이보다 커질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관측된다.

김 의원은 “갑질과 비리는 단순히 공사의 도덕적 차원이 아니라 시공사의 안전과 직결되는 문제인 만큼 하자문제나 부실시공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실제로 지난 2013년 이후 올해 6월까지 LH에 접수된 하자민원은 총 5만5011건에 달해 부정부패 척결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9.39하락 0.6609:26 10/24
  • 코스닥 : 680.33상승 4.4709:26 10/24
  • 원달러 : 1130.10하락 0.109:26 10/24
  • 두바이유 : 55.85상승 0.7209:26 10/24
  • 금 : 1280.90상승 0.409:26 10/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