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매각 스타트… 산은, 보유 주식 50.75% 매각 공고

 
 
기사공유
서울 종로구 대우건설 본사. /사진=뉴시스 DB
국내 시공능력평가 3위인 대우건설의 매각 작업이 본격화됐다.

대우건설 최대 주주인 KDB산업은행은 13일 오전 KDB밸류제6호 유한회사가 보유한 대우건설 주식 2억1093만여주(지분율 50.75%)를 공개경쟁입찰 방식으로 매각한다고 공고했다.

KDB산업은행은 다음달 13일 예비입찰을 마감할 계획이다. 업계에선 국내외 10여곳 안팎의 기업이 대우건설 인수에 관심을 갖고 있는 것으로 본다.

KDB산업은행은 공동매각주관사인 BOA메릴린치와 미래에셋대우를 통해 잠재투자자에게 투자요약설명서와 비밀유지확약서를 발송했다. 입찰 의향이 있는 투자자는 다음달 6일 오후 3시까지 인수의향서와 비밀유지확약서를 제출하면 된다.

KDB산업은행은 입찰 의향을 가진 투자자에 투자설명서와 예비입찰안내서를 제공하고 다음달 13일 오후 3시까지 예비입찰 서류를 접수받는다.

앞서 KDB산업은행은 2010년 옛 금호그룹으로부터 대우건설 지분 37.16%를 주당 1만8000원씩 모두 2조1785억원에 인수했다. 이후 1조원의 유상증자도 실시해 총 3조2000억원 가량을 대우건설 인수에 투입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9.29하락 0.7609:34 10/24
  • 코스닥 : 681.84상승 5.9809:34 10/24
  • 원달러 : 1128.50하락 1.709:34 10/24
  • 두바이유 : 55.85상승 0.7209:34 10/24
  • 금 : 1280.90상승 0.409:34 10/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