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은 지금] 서울 아파트값 꾸준한 상승세

 
 
기사공유


/사진=뉴스1 DB


‘10·24 가계부채종합대책’ 발표 이후에도 서울 아파트값은 주간 0.2% 안팎의 상승률을 꾸준히 유지 중이다. 올해가 두달가량 남은 시점에 지난해 연간 상승률을 이미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올 들어 10월 말까지의 서울 아파트값 누적 변동률은 8.35%를 기록해 지난해 연간 상승률(7.57%)을 추월했다.

구별로는 25개구 중 13곳이 지난해 연간 상승률을 넘어섰다. 송파구가 10월까지 15.04% 상승하며 지난해 연간 상승률(7.74%)의 두배 가까이 올랐고 강동구는 같은 기간 8.54%에서 13.98%로 5.44%포인트 확대됐다.

이달 둘째주 서울 아파트 매매가 변동률은 전주 대비 0.22%로 집계됐다. 서울 매매시장은 ▲양천 0.43% ▲성동 0.40% ▲동작 0.39% ▲강남 0.34% ▲관악 0.29% ▲송파 0.29% ▲마포 0.22% 상승했다.

신도시는 ▲평촌 0.15% ▲김포한강 0.07% ▲분당 0.05% 오른 반면 산본(-0.04%)은 저가매물을 찾는 문의만 간혹 있는 상태다.

경기·인천은 ▲구리 0.07% ▲군포 0.07% ▲부천 0.06% ▲인천 0.04% 뛰었다. 반면 파주(-0.06%), 안산(-0.05%), 평택(-0.04%)은 내림세를 보였다.

서울 전세시장은 ▲송파 0.30% ▲양천 0.30% ▲마포 0.29% ▲동작 0.21% ▲광진 0.20% 오른 반면 올 들어 전세금이 가파르게 뛰었던 강동(-0.08%)은 이달 들어 하향세를 나타냈다. 서초(-0.04%)는 재건축 추진 단지인 반포동 한신3차, 한신 15차 전세금이 면적대별로 8000만~1억50000만원 내렸다.

신도시는 ▲위례 0.05% ▲김포한강 0.04% ▲평촌 0.03% 순으로 상승한 반면 동탄(-0.07%), 중동(-0.03%), 일산(-0.02%)은 하락했다.

경기·인천은 ▲평택 0.05% ▲군포 0.04% ▲남양주 0.04% ▲양주 0.04% 올랐고 오산(-0.29%), 부천(-0.12%), 수원(-0.11%)은 떨어졌다.

서울은 아파트값 오름세가 쉽게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부동산대책이 발표되면 잠시 주춤하다가 재차 상승하는 현상이 반복 중이다.

연말 비수기에 접어들면서 거래 부진이 이어질 것으로 보이지만 수요가 탄탄한 곳을 중심으로 가격 오름세가 유지될 전망이다. 앞으로 주택 공급이 줄어들면서 가격이 쉽게 떨어지지 않을 것이라는 인식이 작용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특히 올 연말과 내년 초 입주물량이 대거 쏟아지는 경기는 전세에 이어 매매가격도 조정 국면에 접어들 것으로 관측된다.

☞ 본 기사는 <머니S> 제514호(2017년 11월15~21일)에 실린 기사입니다.

 

  • 0%
  • 0%


  • 코스피 : 2533.99하락 0.823:59 11/18
  • 코스닥 : 775.85하락 4.3723:59 11/18
  • 원달러 : 1097.50하락 3.923:59 11/18
  • 두바이유 : 59.66하락 0.6323:59 11/18
  • 금 : 1296.50상승 18.323:59 11/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