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김준기 전 DB그룹 회장 체포영장 신청

 
 
기사공유
사진=뉴스1DB

경찰이 30대 여성 비서를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 김준기 전 동부그룹 회장에 대해 체포영장을 신청한다.

서울지방경찰청은 13일 기자 간담회를 통해 "빠르면 이날 중 체포영장을 신청할 것"이라며 "체포영장 신청 후 김 전 회장이 귀국하는대로 영장을 집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경찰은 지난달 3차례에 걸쳐 김 전 회장에게 출석 요구서를 보냈다. 하지만 김 전 회장은 1차 출석 요구에는 이유 없이 불응했고 2·3차에 걸쳐 제출한 불출석 사유서에는 미국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고 답했다.

실제 김 전 회장은 신병치료를 위해 지난 7월 미국으로 출국, 아직 귀국하지 않았다. 김준기 전 회장 측은 경찰에 “치료가 오래 걸리고 중단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치료는 빨라야 내년 2월까지 걸릴 것으로 보인다”이라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미국 현지에 인력을 파견해 김 전 회장을 구인하는 것에 대해선 "인터폴 등 국제 공조는 체포 영장 신청 후 검토해보겠다"고 밝혔다.

한편 김 전 회장은 지난 2월부터 7월까지 자신의 사무실에서 여비서 A 씨의 신체를 만지는 등의 성추행 혐의를 받고 있다. A 씨는 지난 9월 김 전 회장을 경찰에 고소했다.
 

김정훈 kjhnpce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33.99하락 0.823:59 11/18
  • 코스닥 : 775.85하락 4.3723:59 11/18
  • 원달러 : 1097.50하락 3.923:59 11/18
  • 두바이유 : 59.66하락 0.6323:59 11/18
  • 금 : 1296.50상승 18.323:59 11/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