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SA 귀순' 북한군 병사, 큰 고비 넘긴 듯… 이국종 교수 "수술 더 필요"

 
 
기사공유
북한군 귀순. JSA. 이국종 교수. /사진=뉴스1

13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Joint Security Area)으로 귀순한 북한군 병사가 큰 고비를 넘긴 것으로 알려졌다.

귀순 병사는 이날 귀순 과정에서 북한군의 총격을 받아 어깨와 팔에 총상을 입었으며, 경기 수원시 아주대학교병원으로 유엔군사령부에 의해 긴급 후송됐다.

귀순 병사의 수술을 마친 이국종 교수는 14일 오전 0시쯤 "몸 전체에서 최소 5~6발 이상의 총상이 발견됐고, 내장에서 발견된 관통상이 치명상으로 보인다"며 "오늘 수술은 모두 마친 상태"라고 설명했다.

이 교수는 "총상의 대부분은 관통상"이라며 "총알이 복부를 관통하면서 내장에서 발견된 총상만 7곳 이상으로 수술이 더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귀순 병사는 현재 중환자실에 복부가 열려진 상태로 회복 중에 있다. 입원실로 옮길 수 있는 체력 상태가 아니라는 것이 의료진의 판단이다. 귀순 병사는 회복하는 대로 2~3차례 더 수술을 받을 전망이다.

한편 귀순 병사는 전날 오후 3시31분쯤 군사분계선(MDL) 남측으로 50m 떨어진 지점에서 총격을 받고 쓰러져 있는 상태로 우리 군에 포착됐다.
 

김나현 kimnahyeon@mt.co.kr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33.99하락 0.823:59 11/18
  • 코스닥 : 775.85하락 4.3723:59 11/18
  • 원달러 : 1097.50하락 3.923:59 11/18
  • 두바이유 : 59.66하락 0.6323:59 11/18
  • 금 : 1296.50상승 18.323:59 11/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