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군 귀순 병사 위독… 이국종 교수 "열흘 동안 고비 넘어야"

 
 
기사공유
이국종 아주대병원 교수가 13일 JSA를 통해 귀순한 북한군 병사 수술을 준비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JSA를 통해 귀순하려다 북측 총격을 받아 부상을 입은 북한군 병사의 상태가 위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병사는 13일 판문점 JSA(공동경비구역)을 통해 우리 측에 귀순하던 중, 총격을 받아 경기 수원 아주대학교병원 외상센터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귀순 병사 수술을 맡은 이국종 교수는 14일 오전 취재진에게 "앞으로 열흘 동안은 고비를 계속 넘어야 한다. 장기에 분변의 오염이 심해 강제로 봉합해 놓은 상태"라고 밝혔다.

이 교수는 또 "출혈이 심해 쇼크 상태에서 수술했기 때문에 상처가 잘 낫지 않고, 출혈이 조금 이어지고 있다"며 병사 상태를 전했다.

귀순 병사는 전날 오후 4시50분쯤 유엔사령부 소속 헬기를 타고 병원으로 이송됐다. 당시 몸 전체에서 5~6발 이상의 총상이 발견됐으며, 5시간에 걸쳐 수술을 받았다. 현재 중환자실에서 생명유지장치로 호흡하고 있으며, 배가 열린 상태로 약물을 다량 투여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1차 수술에서 고비는 넘겼으나, 아직 상태를 단정하기 어렵다는 것이 의료진 판단이다. 향후 2~3차례 추가 수술이 예정돼 있으나, 1차 수술 후 48~72시간이 지난 15일이나 16일 2차 수술이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이 교수는 "원칙적으로 48~72시간 쉬고 상태를 보고 2차 수술에 들어간다"고 설명했다.
 

장영락 ped19@mt.co.kr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33.99하락 0.823:59 11/18
  • 코스닥 : 775.85하락 4.3723:59 11/18
  • 원달러 : 1097.50하락 3.923:59 11/18
  • 두바이유 : 59.66하락 0.6323:59 11/18
  • 금 : 1296.50상승 18.323:59 11/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