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우현 자유한국당 의원 '돈거래 의혹'… 검찰 수사

 
 
기사공유
이우현. 사진은 이우현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뉴스1

검찰이 이우현 자유한국당 의원과 인테리어 업자 사이의 돈거래 의혹을 포착하고 불법성 여부를 수사 중에 있다.

14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부장검사 신자용)는 인테리어 업체 대표 A씨가 이 의원 측에 1억원을 건넨 정황이 담긴 메모를 확보해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지난 11일 구은수 전 서울지방경찰청 청장에게 청탁할 목적으로 40억원을 횡령한 혐의로 구속된 상황이다.

검찰은 유사 수신 업체 IDS홀딩스 측 로비 자금을 구 전 청장에게 전달한 혐의로 구속된 이 의원 전 보좌관 B씨를 수사하는 과정에서 관련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나현 kimnahyeon@mt.co.kr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0%
  • 40%
  • 코스피 : 2062.22상승 13.0218:01 09/16
  • 코스닥 : 638.59상승 8.2218:01 09/16
  • 원달러 : 1183.10하락 7.918:01 09/16
  • 두바이유 : 60.22하락 0.1618:01 09/16
  • 금 : 58.36하락 0.9618:01 09/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