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투어 대리점 대표, 고객 여행비 갖고 잠적… 1000여명 피해

 
 
기사공유
하나투어 여행사 한 대리점 대표가 고객 돈을 갖고 잠적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자료사진=뉴시스

하나투어 여행사의 한 대리점 대표가 고객이 입금한 돈을 갖고 잠적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14일 경찰에 따르면 최근 하나투어는 경기 고양시 한 판매대리점 대표가 고객들의 돈을 갖고 잠적한 사실을 확인한 후 횡령 혐의로 일산동부경찰서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하나투어 측은 일산과 파주의 하나투어 대리점 대표인 30대 A씨가 대리점 명의나 자기 명의의 통장으로 고객 돈을 입금받은 뒤 잠적한 것으로 파악했다.

하나투어 측은 이번 횡령사건으로 고객 1000여명이 피해를 당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다만 계속해서 고객들의 신고가 이어져 정확한 피해금액은 확인되지 않은 상태다. 또 피해사실을 뒤늦게 확인한 일부 고객이 경찰을 찾아 개별적으로 고소장을 제출하는 일도 이어지고 있다.

경찰도 정확한 피해규모를 파악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그러나 피해자가 광범위하고 고객들이 고소장을 접수한 경찰서도 일산동부, 일산서부경찰서와 파주경찰서 등 3곳으로 나뉘어져 상황 파악에 난항을 겪고 있다.

가장 먼저 고소장이 접수된 후 7건의 고소장(피해액 8000만원)을 처리하고 있는 파주경찰서만이 A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신병확보에 나선 상황이다. 파주경찰서에 따르면 고소장 접수 후 지난 9일 A씨가 경찰 측에 출석의사를 밝혔으나 이후 연락을 끊고 나타나지 않았다.
 

장영락 ped19@mt.co.kr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33.99하락 0.823:59 11/18
  • 코스닥 : 775.85하락 4.3723:59 11/18
  • 원달러 : 1097.50하락 3.923:59 11/18
  • 두바이유 : 59.66하락 0.6323:59 11/18
  • 금 : 1296.50상승 18.323:59 11/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