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미쉐린 손잡고 ‘타이어 혁신’ 나선다

 
 
기사공유

양웅철 현대차 부회장(왼쪽)과 플로랑 미네고 미쉐린 부회장.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현대자동차가 타이어 업체 미쉐린과 공동 기술 개발에 나선다고 15일 밝혔다.

현대차는 프랑스 클레르몽 페랑에 위치한 미쉐린 연구소에서 양웅철 현대차 부회장과 플로랑 미네고 미쉐린 부회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현대자동차-미쉐린 기술협력’ 계약을 체결했다.

현대차는 미쉐린과의 기술협약 체결을 통해 ▲신개념 전기자동차 전용 사계절 타이어 ▲제네시스 G80 후속모델 등 신차 적용 타이어 공동 개발 등 타이어 기반의 주행성능 기술 역량을 강화해나갈 계획이다.

먼저 양사는 오는 2020년 이후 출시 예정인 차세대 전기차 모델의 타이어 개발을 위해 힘을 모은다. 차량 개발 선행 단계부터 협업을 진행할 방침이다. 현대차는 미쉐린의 차세대 타이어 재료와 구조 기술을 적용해 전기차에 최적화된 사계절 타이어를 개발함으로써 전기차의 주행 및 연비 성능을 동시에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이번 협력을 통해 제네시스 G80 후속 모델 등에 사용될 타이어 성능을 대폭 강화한다. 승차감과 핸들링, 소음 및 진동 부문에서 고객 만족도를 극대화하기 위해 다양한 타이어 시험 및 해석 연구 부문에서 미쉐린과 공동 연구를 진행한다.

양사는 연구인력간 상호 교육 및 교류 활성화에도 나선다. 현대차의 타이어 설계 연구원들은 미쉐린으로부터 공정, 개발 프로세스, 타이어 성능 등에 대한 기초교육과 타이어 설계·해석에 대한 심화교육을 받는다. 미쉐린의 개발 담당자들은 현대차로부터 차량 개발에 대한 교육을 받게 된다. 이 인력들은 양사가 보유한 타이어 평가 노하우를 비교하고, 상호 습득하여 타이어 평가 기술력을 향상시키는데 집중할 예정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번 기술협약 체결을 통해 세계 최고 수준에 있는 타이어 업체의 기술력과 노하우를 공유할 수 있게 됐다”며 “미쉐린과의 활발한 인적자원 교류 및 기술 공동 개발을 통해 향후 선보일 전기자동차에 최적화된 타이어를 개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533.99하락 0.823:59 11/18
  • 코스닥 : 775.85하락 4.3723:59 11/18
  • 원달러 : 1097.50하락 3.923:59 11/18
  • 두바이유 : 59.66하락 0.6323:59 11/18
  • 금 : 1296.50상승 18.323:59 11/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