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대림산업 본사 압수수색… 전·현직 임직원 배임수재 혐의

 
 
기사공유
경찰이 전·현직 임직원 배임수재 혐의로 서울 수송동 대림산업 본사와 광화문 D타워를 압수수색 했다. /사진=대림산업
경찰이 서울 수송동 대림산업 본사와 인근 광화문 D타워를 압수수색했다. 대림산업 전·현직 임직원이 지난 2011~2014년 하청업체로부터 추가 공사 수주와 공사비 허위증액 등 부정한 청탁을 받아 수억원을 수뢰한 정황을 포착해서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경찰청 특수수사과는 이날 대림산업 본사와 대림산업이 운영하는 광화문 D타워에 들이닥쳐 회사 감사·징계·인사자료와 임직원 컴퓨터 하드디스크, 다이어리 등을 압수했다.

수사관 9명은 이날 오전 9시30분부터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 대림산업 전·현직 임직원들의 배임수재 혐의를 확인하기 위한 것으로 전해진다.

경찰은 압수물품 분석을 토대로 관련자들을 차례로 소환해 혐의사실을 확인할 계획이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33.99하락 0.823:59 11/18
  • 코스닥 : 775.85하락 4.3723:59 11/18
  • 원달러 : 1097.50하락 3.923:59 11/18
  • 두바이유 : 59.66하락 0.6323:59 11/18
  • 금 : 1296.50상승 18.323:59 11/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