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대형아파트, 지방서 꾸준한 인기… 5년간 청약경쟁률 상승세

 
 
기사공유
최근 5년 간 지방 중대형 아파트 청약경쟁률. /자료=리얼투데이
최근 분양시장에서 중소형 면적이 인기를 끌지만 지방에서는 여전히 중대형 면적에 대한 선호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5년 동안 지방에서 분양한 중대형 아파트의 청약 경쟁률이 꾸준하게 올랐기 때문.

15일 부동산 전문 리서치 업체 리얼투데이에 따르면 금융결제원의 2013년 1월~2017년 11월10일까지 5년 간 지방에서 분양한 전용면적 85㎡초과 아파트(중대형)에 대한 연도별 1순위 청약경쟁률 자료를 분석한 결과 상승세가 꾸준했다.

연도별로 살펴보면 ▲2013년 1.4대1 ▲2014년 5.9대1 ▲2015년 14.5대1 ▲2016년 20.6대1 ▲2017년 25.3대1을 기록했다.

지방에서 중대형 아파트에 수요자의 관심이 계속된 이유는 중대형 아파트 물량이 줄어들면서 희소성이 높아졌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중소형과 중대형 간의 가격 차이가 크지 않은 것도 중대형 쏠림 현상의 원인으로 지목된다.

실제로 올해 지방에서 분양한 중대형 아파트의 물량은 7936가구로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4년간 평균인 1만2953가구에 비해 크게 미치지 못한다.

중대형 아파트가 희소성을 갖추자 분양권에 프리미엄도 붙었다. 지난해 7월 전남 여수시에서 중대형 면적 위주로 분양해 평균 30.52대 1의 청약경쟁률을 기록한 ‘여수 웅천 꿈에그린 1단지’의 경우 분양 당시 전용면적 100㎡ 분양가는 3억19000만~3억2600만원선이었다. 하지만 최근 분양권이 3억5480만원에 거래돼 3000만원 이상의 프리미엄이 형성됐다.

입주한 단지도 시세가 상승세다. KB국민은행 부동산시세 자료에 따르면 울산 남구 신정동에 위치한 ‘문수로 아이파크 2차 1단지’ 전용면적 101㎡는 입주 1년 후인 2014년 12월 평균 매매가가 5억원이었고 지난달 6억3000만원까지 상승해 무려 1억원 이상의 시세 상승을 보였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33.99하락 0.823:59 11/18
  • 코스닥 : 775.85하락 4.3723:59 11/18
  • 원달러 : 1097.50하락 3.923:59 11/18
  • 두바이유 : 59.66하락 0.6323:59 11/18
  • 금 : 1296.50상승 18.323:59 11/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