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원식, 국민·바른에 '2+2+2 회의' 제안… "민생·개혁 힘 모으자"

 
 
기사공유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에 ‘2+2+2’회의를 제안했다. 내년도 예산안 심사가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집권여당이 야당을 상대로 협치 방안을 제시한 것이다.

우원식 원내대표는 15일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민생과 개혁의 길에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함께해주길 기대한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정책연대에 합의 했을 때 기꺼이 환영하며 '2+2+2' 회의를 제안한 바 있다"고 말했다.

이어 "바른정당이 수구보수의 구태에서 벗어나자고 한데 깊이 공감하고 낡은 과거와의 결별과 적폐청산이란 큰 물줄기에 함께 한다고 생각한다. '2+2+2' 회의를 함께 시행할 것을 제안한다"고 전했다.

우 원내대표는 "민생과 안보, 개혁은 여당의 전유물이 아니다. 새로운 시대에 동의하는 모든 세력과 함께 힘을 모아야 한다. 사람중심 예산과 정의로운 입법이라는 새정부의 정신이 충분하지 못하다고 야당이 지적하면 더 나은 안으로 만들 각오도 있다"며 야당과의 협의에 적극 나설 것임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장영락 ped19@mt.co.kr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33.99하락 0.823:59 11/18
  • 코스닥 : 775.85하락 4.3723:59 11/18
  • 원달러 : 1097.50하락 3.923:59 11/18
  • 두바이유 : 59.66하락 0.6323:59 11/18
  • 금 : 1296.50상승 18.323:59 11/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