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순 병사 2차 수술, 이국종 교수 집도… "오후 상태 브리핑"

 
 
기사공유

총상을 입어 상태가 위중한 북한군 귀순 병사에 대한 2차 수술이 15일 오전 수원 경기남부권역 외상센터에서 진행된 것으로 전해졌다.

아주대병원 관계자는 이날 "오늘 오전 9시30분부터 귀순 병사에 대한 2차 수술이 시작됐다. 1차 수술을 한 이국종 교수가 집도한다"고 밝혔다.

이어 "수술은 3시간 정도 걸릴 것으로 보이고 마무리 되면 군 당국과 협의해 수술결과와 환자 상태 등에 대한 브리핑을 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2차 수술은 손상된 조직을 절제 정형외과적 수술이어서 환자 상태 변화에 따른 긴급 수술은 아닌 것으로 전해졌다.

이국종 교수는 앞서 지난 13일 총상을 입고 유엔군사령부 헬기로 이송된 귀순 병사에 대해 1차 수술을 집도한 바 있다. 1차 수술은 5시간 정도 진행됐다.
 

장영락 ped19@mt.co.kr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33.99하락 0.823:59 11/18
  • 코스닥 : 775.85하락 4.3723:59 11/18
  • 원달러 : 1097.50하락 3.923:59 11/18
  • 두바이유 : 59.66하락 0.6323:59 11/18
  • 금 : 1296.50상승 18.323:59 11/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