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북한군 병사, 완치 후 귀순 동기 등 조사"

 
 
기사공유
북한병사. /사진=뉴스1

통일부는 15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으로 귀순한 북한군 병사의 탈북 성격에 대해 "치료가 완치된 후에 귀순 동기 등 조사가 필요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대해 이같이 답변했다.

백 대변인은 귀순 병사가 지난 13일 귀순할 당시 북한에서 남측으로 총격을 가한 것이 정전협정 위반이라는 지적에 대해서는 "유엔군사령부 군사정전위원회 합동 조사를 거쳐 필요한 조치를 취할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북한군은 JSA 안에서 권총만 휴대할 수 있다는 정전협정을 어기고 권총과 AK소총을 40발 이상 난사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을 일으켰다.

그는 북한 군부의 기강에 대해서는 "북한 내부의 특이 동향과 관련해서는 저희가 확인해본 바 판문점 등에서 현재로는 특별한 특이 동향은 없다"고 전달했다.

백 대변인은 귀순 병사가 판문점 대표부 소속이라는 보도에 대해서는 "확인 중"이라고 언급했다.

앞서 한 매체는 대북 소식통을 인용해 귀순 병사가 민경중대 소속 군복을 입고 있었다며 그가 북한 판문점대표부 소속 군인이라고 보도했다.
 

김나현 kimnahyeon@mt.co.kr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33.99하락 0.823:59 11/18
  • 코스닥 : 775.85하락 4.3723:59 11/18
  • 원달러 : 1097.50하락 3.923:59 11/18
  • 두바이유 : 59.66하락 0.6323:59 11/18
  • 금 : 1296.50상승 18.323:59 11/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