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이' 조해진 "MB 다스 실소유주 논란, 이미 수사 거쳐… 인민재판"

 
 
기사공유

조해진 전 새누리당(현 자유한국당) 의원이 현 정부 적폐청산 기조에 대해 부정적인 의견을 밝혔다. 친이명박계로 꼽히는 조해진 전 의원은 15일 cpbc 가톨릭평화방송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김혜영입니다'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은 의견을 전했다.

조해진 전 의원은 이날 최근 국정원 댓글공작 사건 등으로 이명박 전 대통령이 수사 대상으로 거론되고 있는 데 대해 "(문재인 대통령) 퇴임 이후에 온전하겠느냐"고 되물었다.

조 전 의원은 "지금 현 대통령도 수많은 정책 사안에 대해서 참모들로부터 보고받고 지시하고 결정하고 하는데 그중에 하나가 나중에 문제돼서 협의하고 지시하고 했으니까 '대통령도 공범'이라고 하면 대통령 일 할 수 있겠나. 퇴임 이후에 온전하겠느냐"고 지적했다.

국군사이버사령부의 댓글공작 의혹과 대해서는 "이 전 대통령에 대해 소문만 무성하고 자꾸 수사 가능성을 흘리기만 할 뿐이지 구체적으로 직접적으로 수사계획을 발표하지 않고 있는 것을 보면 범죄행위가 될 만한 단서를 아직 못 잡은 것 같다"고 추정하기도 했다.

이 전 대통령이 사이버사령부 인원을 더 늘린 것에 대해서는 "범죄가 아니다"고 주장했다. 그는 "사이버사령부는 북한으로부터 디도스 공격 등이 있어 거기 맞춰 인력을 늘린 것인데 그 자체가 죄가 된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주장했다.

이 전 대통령의 다스 실소유주 논란에 대해서는 "벌써 세 차례 검찰 조사하고 특검 수사까지 거친 것이다. 자기 마음에 안 든다고 해서 검찰이 다시 조사한다면 이것은 법치국가가 아니다. 이 시대에 광풍처럼 몰아치는 여론재판, 인민재판의 한 모습이 아닌가 생각이 든다"고 지적했다.
 

장영락 ped19@mt.co.kr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33.99하락 0.823:59 11/18
  • 코스닥 : 775.85하락 4.3723:59 11/18
  • 원달러 : 1097.50하락 3.923:59 11/18
  • 두바이유 : 59.66하락 0.6323:59 11/18
  • 금 : 1296.50상승 18.323:59 11/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