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지진, 한동대학교 외벽 금 가고 벽돌 떨어져… 학생 대피

 
 
기사공유
포항 지진. 한동대학교. 15일 오후 2시29분 경북 포항시 북구 북쪽 9㎞ 지역에서 규모 5.4 지진이 발생했다. 사진은 한동대학교. /사진=뉴스1

15일 오후 2시29분 경북 포항시 북구 북쪽 9㎞ 지역에서 규모 5.4 지진이 발생했다.

이날 지진으로 한동대학교 건물에 금이 가고 벽돌이 떨어졌다. 한동대 학생들은 운동장으로 긴급히 대피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지난해 9월 경북 경주시에서 발생한 5.8 규모 지진 이후 가장 큰 규모의 지진"이라며 "이번 지진은 경주 지진의 여진에 의해 발생한 것일 수 있다. 지진계 자료를 토대로 정확한 원인을 분석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이번 지진의 여파는 서울에서도 감지가 됐을 정도"라며 "당분간 지진이 발생한 지역의 단층에 강한 스트레스가 몰리면서 크고 작은 여진이 발생할 수 있으니 지진이 발생한 지역에 거주하는 시민들은 간판 추락이나 진동 등에 대비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김나현 kimnahyeon@mt.co.kr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33.99하락 0.823:59 11/18
  • 코스닥 : 775.85하락 4.3723:59 11/18
  • 원달러 : 1097.50하락 3.923:59 11/18
  • 두바이유 : 59.66하락 0.6323:59 11/18
  • 금 : 1296.50상승 18.323:59 11/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