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쑹타오, 시진핑 특사로 17일 방북… "19차 당대회 설명"

 
 
기사공유
시진핑 특사로 17일 방북. 사진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사진=머니투데이 DB

중국이 오는 17일 쑹타오 공산당 대외연락부 부장을 시진핑 국가주석의 북한 특사로 파견한다.

신화통신은 이날 쑹타오 부장이 북한을 방문해 지난달 개최된 제19차 중국 공산당 전국대표대회 내용을 설명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쑹타오 부장은 대북 정책을 포함한 중국 공산당의 대외 정책을 총괄하는 사령탑으로 시 주석 측근 인사로 분류된다. 그는 2015년 10월 북한을 방문한 류윈산 공산당 정치국 상무위원 이후 북한을 방문하는 첫 장관급 인사로 알려졌다.

한편 중국은 다음해 초까지 전 세계 30여개국에 특사단을 파견해 제19차 당대회 내용을 설명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김나현 kimnahyeon@mt.co.kr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33.99하락 0.823:59 11/18
  • 코스닥 : 775.85하락 4.3723:59 11/18
  • 원달러 : 1097.50하락 3.923:59 11/18
  • 두바이유 : 59.66하락 0.6323:59 11/18
  • 금 : 1296.50상승 18.323:59 11/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