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군 귀순 병사, 2차 수술 마무리… "회복실로 이동 조치"

 
 
기사공유
북한 귀순 병사. /사진=뉴스1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으로 귀순한 북한군 병사에 대한 2차 수술이 15일 마무리된 것으로 알려졌다.

귀순 병사는 지난 13일 오후 3시31분쯤 군사분계선(MDL) 남측으로 50m 떨어진 지점에서 총격을 받고 쓰러져 있는 상태로 우리 군에 의해 구조됐다. 이 병사에 대해 북한군 추격조 4명은 권총과 소총으로 40여발의 총격을 가한 것으로 파악됐다. 

2차 수술은 이날 오전 9시30분~오후 1시 경기 수원시 아주대학교병원 경기남부권역 중증외상센터에서 이국종 교수 집도로 진행됐다.

아주대병원 관계자는 "(이날) 오후 1시쯤 2차 수술이 마무리됐다. 수술은 잘 끝났고 귀순 병사는 수술실에서 회복실로 이동 조치했다"며 "수술 결과와 환자 상태 등에 대해서는 이날 언론 브리핑을 통해 밝힐 예정이다. 이 교수가 직접 브리퍼로 나선다"고 설명했다.
 

김나현 kimnahyeon@mt.co.kr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33.99하락 0.823:59 11/18
  • 코스닥 : 775.85하락 4.3723:59 11/18
  • 원달러 : 1097.50하락 3.923:59 11/18
  • 두바이유 : 59.66하락 0.6323:59 11/18
  • 금 : 1296.50상승 18.323:59 11/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