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우, 김소연 부부 '이소소'서 만난다… "마지막회, 특별 출연"

 
 
기사공유
배우 이상우, 김소연 부부가 '20세기 소년소녀' 마지막회에 함께 출연한다.

오늘(28일) 오전 '20세기 소년소녀'(극본 이선혜, 연출 이동윤, 제작 화이브라더스코리아)에 따르면 김소연이 이날 오후 방송될 마지막회에 깜짝 등장한다.

김소연은 극중 사진진(한예슬 분)과 안소니(이상우 분)가 함께 출연하는 새 작품 '바람이 불어오는 곳'의 연출자 김 감독 역할을 맡아 실제 남편인 이상우와 흥미진진한 호흡을 맞춘다.

그녀의 출연이 성사된 계기는 자신과 남편 이상우를 이어준 전작 '가화만사성'의 이동윤 PD를 비롯한 대다수의 스태프들이 이번 작품에 포진해 있기 때문. 스태프들과의 끈끈한 인연과 우정으로 인해 우정 출연 요청을 흔쾌히 허락했다는 후문이다.

김소연이 '20세기 소년소녀'에서 소화하게 된 김 감독 역할은 업계에서 악명 높은 완벽주의자다. 지난 27일 방송에서 뒷모습만 언뜻 드러났던 김소연이 28일 방송에서 드디어 수면 위로 떠오르며, 촬영 현장에서 만난 배우 안소니를 '저승행'으로 보내는 장면이 펼쳐질 예정이다.

이와 관련 공개된 스틸에서는 김 감독이 안소니와 첫 인사를 나누며 냉랭한 표정을 드러내고, 촬영이 시작되자 호위무사 분장의 안소니를 무차별로 굴리는 모습이 드러났다. 잔뜩 껴입은 패딩 점퍼와 검은 모자 사이로 드러나는 어둠의 포스로, 일말의 표정 변화도 없이 "컷, 다시!" "한 번 더 갈게요!"를 무한 반복하는 김 감독의 냉철한 지시에 '돌부처'로 유명한 안소니마저 동요하기 시작하는 것.

이번 작품을 끝으로 은퇴를 결심한 안소니가 김 감독의 지칠 줄 모르는 디렉션에 어떠한 반응을 보이게 될 것인지, 감독과 배우로 만나 극한의 에너지를 뿜어내며 기 싸움을 펼친 두 사람이 어떻게 촬영을 마무리하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20세기 소년소녀' 제작사 화이브라더스코리아 측은 "사진진과 공지원(김지석 분)의 러브라인에서 아름답게 퇴장한 안소니가 김 감독을 만나며 내면의 분노를 끌어올리는 과정이 흥미진진하게 그려지며 상상 이상의 재미를 유발할 것"이라며 "이상우 김소연 부부의 차원이 다른 호흡이 '20세기 소년소녀' 속에서 어떻게 펼쳐질지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아울러 "최고의 연기를 선사하며 '20세기 소년소녀'의 마지막을 아름답게 장식해준 김소연에게 무한한 감사를 전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20세기 소년소녀' 최종회는 오늘(28일) 오후 8시 50분 MBC에서 방송된다.

사진. 화이브라더스코리아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0.25상승 32.918:01 12/13
  • 코스닥 : 643.45상승 6.5118:01 12/13
  • 원달러 : 1171.70하락 15.118:01 12/13
  • 두바이유 : 65.22상승 1.0218:01 12/13
  • 금 : 64.92상승 0.9118:01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