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인구 6년 연속 감소, 1000만 붕괴 임박… '학령인구' 감소 영향

 
 
기사공유

서울 인구가 6년 연속 감소했다. 지난해 연말 기준 서울시 총인구는 1020만명을 기록해, 6년 연속 감소세를 보였다. 이에 따라 인구 1000만명 붕괴도 임박했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서울시가 6일 발표한 '2017 서울통계연보'에 따르면 지난해 연말 기준 서울시 총인구는 1020만4000명으로, 전년 대비 9만3081명 감소했다.

서울시 총인구는 2004년부터 2010년까지 7년간 소폭 증가했으나 이후 감소세로 돌아섰다. 2010년 1057만명을 기록한 뒤 2011년 1052만, 2012년 1044만, 2013년 1038만, 2014년 1036만, 2015년 1029만 순으로 총인구가 계속 줄어들고 있어, 지난해까지 6년 연속 감소 기록을 보였다.

총인구 감소 추세는 학령인구(초·중·고·대학교에 다닐 연령대인 만 6~21세까지의 인구) 감소가 영향을 미친 결과로 분석된다.

서울시 학령인구는 2011년 180만명에서 지난해 150만명으로 줄었다. 초등학생은 2011년 53만6000명에서 지난해 43만6000명으로 약 10만명 정도 감소했다.

2000년 이후 증가세를 보이던 서울시 가구수는 2011년 이후 증감을 반복하다가 지난해 419만 가구로 전년대비 소폭 감소했다. 평균가구원수는 2.37명으로 해마다 떨어지고 있다

반면 자동차는 늘어나는 추세다. 자동차 등록대수는 308만3000대로 2015년 305만7000대보다 2만6000대 증가했다. 용도별로는 자가용이 93.3%로 가장 많았고, 영업용 6.4%, 관용 0.4% 순으로 나타났다.
 

장영락 ped19@mt.co.kr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1.88하락 0.1919:59 12/18
  • 코스닥 : 770.50하락 1.3219:59 12/18
  • 원달러 : 1088.50하락 1.319:59 12/18
  • 두바이유 : 61.18상승 0.9519:59 12/18
  • 금 : 1257.50상승 0.419:59 12/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