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다·지프·포드·두산 등 자동차·건설기계 '2만7776대 리콜'

 
 
기사공유

국토교통부가 혼다·지프·포드·두산 4개 업체에서 제작하거나 수입해 판매한 자동차 및 건설기계 2만7776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자발적으로 시정조치(리콜)한다고 7일 밝혔다.

혼다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어코드 1만4200대는 사이드미러 조정 스위치의 결함으로 주행 중 사이드미러가 스스로 접힐 가능성이 발견됐다. 대상차량은 오는 8일부터 혼다코리아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수리(개선된 부품으로 교환)를 받을 수 있다.

FCA코리아가 수입·판매한 지프 그랜드체로키 2792대는 브레이크 부스터 방수덮개가 잘못 설치돼 수분이 유입될 가능성이 발견됐다. 브레이크 부스터란 진공 등을 이용해 브레이크 페달 답력을 증가시키는 장치로 수분이 유입되면 제동성능이 저하될 수 있다.

대상차량은 2014년 7월29일부터 브레이크 부스터에 수분유입방지를 위해 방수덮개를 설치하는 리콜을 시행 중이었는데 리콜조치를 받은 차량 중 브레이크 부스터 방수덮개가 잘못 설치됐을 가능성이 나타나 다시 리콜한다. 오는 8일부터 FCA코리아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점검 후 이상이 있을 경우 재장착) 받을 수 있다.

이와 함께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링컨 MKZ 등 2개 차종 2570대는 안전벨트 프리텐셔너 내부의 케이블이 끊어질 가능성이 발견됐다. 케이블이 끊어질 경우 사고 시 안전벨트 프리텐셔너가 작동하지 않아 탑승객의 부상위험이 높아진다. 대상차량은 8일부터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케이블 보호제 주입)를 받을 수 있다.


또 두산인프라코어에서 제작·판매한 건설기계 8214대(굴삭기 24개 모델 7984대, 로더 11개 모델 230대)에서도 제작결함이 나타났다. 이 건설기계는 연료필터 하부 히터 결함으로 수분이 유입돼 내부 핀이 손상될 가능성이 확인됐다. 이 경우, 연료필터가 과열돼 작동 불능 가능성이 있다. 해당 기계는 7일부터 두산인프라코어 지정정비센터 또는 소비자가 원하는 장소(주기장 등)에서 무상으로 수리를 받을 수 있다.
 

  • 0%
  • 0%


  • 코스피 : 2481.88하락 0.1923:59 12/18
  • 코스닥 : 770.50하락 1.3223:59 12/18
  • 원달러 : 1088.50하락 1.323:59 12/18
  • 두바이유 : 61.18상승 0.9523:59 12/18
  • 금 : 1263.90상승 6.423:59 12/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