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 서울시 생활권계획’ 도시계획위원회 최종심의 통과

 
 
기사공유
권역별 생활권계획 수립 현황. /자료=서울시
‘2030 서울시 생활권계획’이 도시계획위원회의 최종심의를 통과했다.

7일 서울시에 따르면 전날 열린 제22차 도시계획위원회에서 전국 최초로 동 단위 지역까지 미래상과 발전방향을 세밀하게 수립하는 ‘2030 서울시 생활권계획(안)’이 ‘조건부 가결’로 통과됐다.

심의 내용은 5개 권역 및 116개 지역 생활권에 대한 발전구상과 공간관리지침 등 지난 5월15일 발표된 생활권계획(안)의 주요 내용이다.

이번 생활권계획으로 2014년 수립한 ‘2030 서울플랜’ 에서 제시한 ‘3도심-7광역중심-12지역중심’에 새롭게 더해진 53지구중심을 추가해 서울의 중심지 체계가 완성됐다. 또 서울 전역을 5개 권역(35핵심이슈, 111목표, 263세부 전략)과 116개 지역(116미래상, 492목표, 1,128세부 전략) 단위로 나눠 주민들의 참여를 통해 지역별 이슈와 과제를 섬세하게 담았다.

서울시는 도시계획위원회 심의결과 제시된 조건사항의 보완이 완료되는 내년 초까지 생활권계획을 확정·공고할 계획이다. 또 앞으로 서울시 홈페이지 등에 확정된 내용을 게시해 시민들이 손쉽게 생활권계획을 이용할 수 있게 할 계획이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1.88하락 0.1923:59 12/18
  • 코스닥 : 770.50하락 1.3223:59 12/18
  • 원달러 : 1088.50하락 1.323:59 12/18
  • 두바이유 : 61.18상승 0.9523:59 12/18
  • 금 : 1263.90상승 6.423:59 12/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