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양대 기숙사 신축… 학생 "대환영" vs 주민 "법적 대응"

 
 
기사공유
한양대 기숙사. 한양대학교 총학생회가 지난 6일 오후 1시 서울 중구 서울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시 도시계획위원회가 기숙사 신축 안건을 확정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뉴스1

서울시 도시계획위원회가 한양대학교 기숙사 신축 안건을 통과시킨 가운데 신축에 찬성하는 학생들과 반대하는 임대업자들이 각각 상반된 입장을 나타냈다.

시 도시계획위원회는 6일 오후 2시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제21차 도시계획위원회를 열고 한양대 기숙사 설치와 관련한 '도시계획시설 세부시설조성계획 변경 결정안'을 통과시켰다고 7일 발표했다.

한양대 총학생회는 안건 통과에 대해 "오랫동안 기다려 왔는데 당연한 결과이고 환영한다"며 "이후 구청의 인허가 과정이 남아있는데 이에 대응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한양대 총학생회는 전날 오후 1시 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도시계획위원회가 기숙사 신축 안건을 확정할 것을 촉구했다.

학생들은 "현재 한양대 기숙사 수용률은 11.5%이고 이마저도 외부 임대 기숙사를 제외하면 한 자릿수로 떨어지는 상황"이라며 "시는 더 이상 대학생들의 삶을 방관하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학교 주변의 보증금과 월세는 1000만원에 50만원, 500만원에 70만원 등 상당히 높은 수준"이라며 " 그런데도 가로등과 방범창이 부족해서 늘 안전의 위협을 받는다"고 강조했다.

앞서 한양대 총학생회는 시 도시계획위원회가 기숙사 신축 안건을 통과시킬 것을 요구하는 2857명의 서명과 1885명의 자필 탄원서 등을 시에 제출한 바 있다.

시 도시계획위원회는 지난 15일 한양대 기숙사 신축 안건을 다루기로 계획했지만 일부 위원들이 중도 퇴장하면서 심의가 이뤄지지 않았다.

한편 기숙사 신축에 반대하는 주민들 모임인 '한양대기숙사 건립반대 대책위원회' 회원 70여명도 전날 오후 2시 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양대 인근 주민들은 90%가 원룸을 생계 수단으로 삶을 영위하고 있다"며 "연령대가 70~80대인 고령자가 90%라는 현실을 학교와 구청, 시청이 인식하기를 촉구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학교가 정부자금 등으로 1600실의 대규모 기숙사를 건립하려는 것은 학생을 볼모로 200억원 이상의 수익 사업을 하려는 의도"라고 역설했다.

대책위는 안건 통과에 따라 대학과 성북구청, 시청을 대상으로 법적인 대응을 할 계획이다. 실제로 대책위 관계자는 "한양대는 기숙사 건립 과정에서 건축법 등을 자의적으로 해석해 주민들이 거주환경, 일조권, 통풍, 교통 등의 피해를 감내하게 만들고 있다"고 설명했다.

기숙사 신축 안건이 시 도시계획위원회를 통과하면서 이후 구청의 인허가 과정을 거치게 됐다. 성동구청이 기숙사 설립에 적극적인 태도를 보여온 만큼 별다른 문제가 없을 경우 다음해 하반기쯤 허가가 날 것으로 예상된다.
 

김나현 kimnahyeon@mt.co.kr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1.88하락 0.1923:58 12/18
  • 코스닥 : 770.50하락 1.3223:58 12/18
  • 원달러 : 1088.50하락 1.323:58 12/18
  • 두바이유 : 61.18상승 0.9523:58 12/18
  • 금 : 1263.90상승 6.423:58 12/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