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픈 워킹맘, 다자녀 불이익에 쥐꼬리 수입

 
 
기사공유
황수경 통계청장이 지난달 7일 서울 영등포구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 전체회의에 출석해 의원들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스1

자녀가 있는 여성의 취업 환경이 매우 열악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들은 자녀가 어리거나 자녀가 많을 경우 고용률이 낮았다.

통계청이 7일 발표한 올해 상반기 지역별고용조사(부가항목) '자녀별 여성의 고용지표'에 따르면 여성의 고용률은 자녀가 1명일 때 57.8%, 2명 55.5%, 3명 이상 49.1%로 자녀 수가 많을수록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와 비교하면 자녀가 1명(1.0%포인트)과 2명(0.9%포인트)인 경우는 고용률이 증가했지만 3명 이상(-0.3%포인트)인 경우는 감소했다.

자녀 나이별로 보면 자녀가 어릴수록 고용률이 낮았다. 특히 6세 이하 자녀와 함께 사는 여성의 경우 고용률이 46.4%에 불과했다. 자녀 나이 7~12세는 60.1%, 13~17세 67.8% 등으로 6세 이하에 비해 높았다.

지난해와 비교하면 6세 이하(1.6%포인트), 13~17세(0.5%포인트), 7~12세(0.4%포인트) 순으로 고용률이 증가했다.

주당 평균 취업 시간 역시 자녀 나이가 어릴수록 적어 6세 이하가 33.8시간, 7~12세 38.6시간, 13~17세 40.7시간이었다.

임금 근로 여성을 임금 수준별로 보면 100만~200만원 미만 99만5000명(43.6%), 200만~300만원 미만 49만8000명(21.8%), 300만~400만원 미만 28만7000명(12.6%), 100만원 미만 28만2000명(12.4%) 순으로 나타났다. 이같이 열악한 임금 수준은 경력 단절을 겪은 뒤 재취업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해와 비교하면 100만원 미만(-1.6%포인트), 100만~200만원 미만(-1.1%포인트)은 비율이 소폭 하락한 반면나머지 구간에서는 비율이 모두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 여성을 종사상 지위별로 살펴보면 임금근로자 228만1000명(79.9%), 비임금근로자 57만3000명(20.1%)이었다. 임금근로자 중 상용근로자는 155만8000명(68.3%), 임시·일용근로자는 72만 3000명(31.7%)으로 나타났다.

임금근로자 중 상용근로자 비율은 지난해 대비 2.4%포인트 상승한 반면 임시·일용근로자 비율은 2.4%포인트 하락했다.

산업별로 보면 사업·개인·공공서비스업 146만6000명(51.4%), 도소매·숙박음식점업 68만8000명(24.1%) 순이었다. 직업별로는 전문가 및 관련종사자 93만1000명(32.6%), 사무종사자 73만6000명(25.8%), 판매종사자 39만3000명(13.8%) 순이었다.

여성 취업자 상위 지역은 경기도(75만7000명), 서울시(51만2000명), 경상남도(18만3000명) 순이었다. 여성의 시·도별 고용률을 살펴보면 제주특별자치도(76.9%), 강원도(62.5%), 충청북도(62.5%) 순으로 높았고, 울산광역시(48.3%), 인천광역시(53.1%), 경기도(54.2%) 순으로 낮게 조사됐다.
 

김나현 kimnahyeon@mt.co.kr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1.88하락 0.1923:49 12/18
  • 코스닥 : 770.50하락 1.3223:49 12/18
  • 원달러 : 1088.50하락 1.323:49 12/18
  • 두바이유 : 61.18상승 0.9523:49 12/18
  • 금 : 1263.90상승 6.423:49 12/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