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세금 국민부담률 26% 돌파… 9년 만에 가장 큰 폭

 
 
기사공유
사진=뉴스1DB
지난해 우리나라의 국민부담률이 사상 처음으로 26%를 넘어섰다.

10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 따르면 지난해 회원국 국민부담률이 평균 0.3%포인트 상승하는 동안 한국은 무려 1.1%포인트 상승, 26.3%를 기록했다. 한국 국민부담률 상승 폭은 2007년 1.2%포인트 이후 9년 만에 가장 크다.

국민부담률이란 한해 국민이 내는 세금(국세+지방세)에 사회보장기여금(국민연금보험료·건강보험료·고용보험료 등)을 더한 뒤 이를 그해 국내총생산(GDP)으로 나눈 값이다. 지난해부터 세수호황 기조가 지속되고 각종 복지제도가 확대되고 있어서 국민부담률은 당분간 계속 상승할 전망이다.

국민부담률은 2000년(21.5%)에 20%대로 진입했다. 이후 2005년 22.5%에서 2007년 24.8%까지 오르다가 이명박 정부 들어 추진한 감세정책 등으로 2010년 23.4%까지 낮아졌다. 이어 24%대에서 소폭 등락하다가 2014년부터 3년 연속 상승했다.

지난해 국민부담률이 크게 오른 배경에는 조세부담률 상승이 있다. 조세부담률은 2015년 18.5%에서 지난해에는 역대 두 번째로 높은 19.4%까지 뛰었다. 지난해 총조세 수입이 사상 처음으로 300조원을 돌파한 영향이다. 국세 수입이 전년 대비 무려 11.3%(24조7000억원) 급증했고, 지방세 수입 역시 6.3%(4조5000억원) 증가했다.

우리나라 국민부담률은 아직 OECD 회원국 중에서는 매우 낮은 편에 속한다. 지난해 기준 우리나라보다 국민부담률이 낮은 나라는 멕시코(17.2%), 칠레(20.4%), 아일랜드(23%), 터키(25.5%), 미국(26%) 등 5개국 뿐이다. 미국은 2015년 26.2%로 우리나라보다 높았지만 지난해 역전됐다.

덴마크 국민부담률이 지난해 45.9%로 OECD 회원국 중 가장 높았고, 프랑스(45.3%), 벨기에(44.2%), 핀란드(44.1%), 스웨덴(44.1%), 이탈리아(42.9%), 오스트리아(42.7%) 등도 40%가 넘었다. 
 

김정훈 kjhnpce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2.39하락 18.5311:22 11/13
  • 코스닥 : 661.79하락 3.3511:22 11/13
  • 원달러 : 1168.70상승 7.911:22 11/13
  • 두바이유 : 62.06하락 0.1211:22 11/13
  • 금 : 62.16상승 1.0111:22 11/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