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점가] 연말연초 효과? 영어 학습서 강세

예스24 12월 4주 종합 베스트셀러

 
 
기사공유
예스24가 28일 발표한 12월 4주 종합 베스트셀러에서는 다사다난했던 2017년이 지나고 2018년 새해가 다가오면서 영어 학습서가 강세를 보였다. 

영어 포기자들을 위한 8주 간의 영어 초보 탈출 커리큘럼을 담아낸 <나의 영어 사춘기>가 5위로 순위권에 진입했고, SBS 라디오 프로그램 ‘김영철의 파워FM’ 속 내용을 책으로 엮은 <김영철·타일러의 진짜 미국식 영어>는 지난 주 보다 세 계단 상승해 8위를 기록했다. 이 밖에도 신(新) 토익에 자주 등장하는 빈출 단어들을 예문과 함께 수록해 실전 감각을 향상시키는 <해커스 신 토익 보카>는 20위로 순위권에 재진입했다.

한편 1위는 미국의 인플루언서 마크 맨슨의 <신경 끄기의 기술>이 7주 연속 자리를 지키며 장기 베스트셀러로서의 입지를 굳혔다. 이어 이기주 작가의 <언어의 온도>와 조남주 작가의 <82년생 김지영>은 지난 주와 마찬가지로 각각 2위와 3위의 자리를 지켰고, 어린이 추리 동화 <추리 천재 엉덩이 탐정 5>는 4위로 순위권에 새롭게 이름을 올렸다.

만화로 접하는 한국사 이야기 <설민석의 한국사 대모험 5>는 전 주 대비 두 계단 내려가 6위에 머물렀고, 서울대 소비트렌드분석센터의 2018년 예측서 <트렌드 코리아 2018 (10주년 특별판)>은 지난 주와 동일하게 9위를 지켰다. 말(語)을 통해 관계와 인생의 주인이 되는 법을 소개한 김윤나 작가의 <말 그릇>은 두 계단 내려가 7위에 자리했고, <완벽한 공부법>의 저자 고영성, 신영준 작가가 일 잘하기 위한 8가지 원리를 소개한 <일취월장>은 세 계단 떨어져 10위다.

일본 추리소설 작가 히가시노 게이고의 신작 소설집 <그대 눈동자에 건배>는 전 주 대비 다섯 계단 내려가 11위를, 작가의 스테디셀러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은 지난 주와 마찬가지로 15위를 기록했다. <무궁화꽃이 피었습니다>의 저자 김진명 작가의 신작 장편 소설 <미중전쟁> 1편과 2편은 출간과 동시에 각각 12위와 17위에 자리잡으며 순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강인귀 deux1004@mt.co.kr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70.87상승 5.310:31 05/23
  • 코스닥 : 871.32하락 1.6410:31 05/23
  • 원달러 : 1078.10하락 7.310:31 05/23
  • 두바이유 : 79.57상승 0.3510:31 05/23
  • 금 : 77.28상승 0.8510:31 05/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