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 거부할 수 없는 치명적인 매력

연극 <거미여인의 키스>

 
 
기사공유
연극 <거미여인의 키스> /사진=악어컴퍼니
미성년자 성추행 혐의로 구속된 ‘몰리나’와 반정부주의자 정치범 ‘발렌틴’, 이들이 만난 곳은 부에노스아이레스의 빌라 데보토 감옥안의 작은 감방이다. 현실도피적인 몰리나는 할 것 없는 감방에서 몰리나는 따분한 현실을 벗어나기 위해 발렌틴에게 영화 이야기를 해준다. 그러나 독재정권에 대한 저항을 최고의 이상으로 여기는 발렌틴은 정치·사상·이념에 관심이 전혀 없는 몰리나를 적대한다. 몰리나 역시 냉혈한 같은 발렌틴을 이해할 수 없다. 그러던 중 몰리나는 감옥소장으로부터 발렌틴에게 반정부 조직 정보를 캐내면 가석방 시켜준다는 은밀한 제의를 받는다. 그러나 시간이 지날수록 둘은 서로의 차이점을 이해하며 미묘한 감정에 휩싸인다.

장소 대학로 아트원씨어터 2관
일시 2018년 2월25일까지

☞ 본 기사는 <머니S> 제522호(2018년 1월10~16일)에 실린 기사입니다.


 

  • 0%
  • 0%


  • 코스피 : 2167.51상승 22.39 10/17
  • 코스닥 : 739.15상승 7.65 10/17
  • 원달러 : 1126.50하락 1.5 10/17
  • 두바이유 : 81.41상승 0.63 10/17
  • 금 : 78.83하락 0.47 10/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