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탁재훈, 이상민 폭로에 당황… "친동생 가게 돈 훔쳤잖아"

 
 
기사공유
'미운우리새끼'에 초대된 탁재훈의 근황이 공개됐다.
미운우리새끼 탁재훈. /사진=SBS 제공

이상민은 지난 7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 탁재훈을 집으로 초대했다.

이날 이상민은 오랜만에 만난 탁재훈을 위해 직접 요리를 만들어 줬다. 촬영 당시 크리스마스 연휴를 앞두고 있었고 이상민은 20년 전 크리스마스를 떠올렸다.

이때 이상민은 “20년전 크리스마스 때 뭐 했는지 아냐. 형 일본에 있었다”고 말하자 탁재훈은 “일본에서 보낸 적 없다”라며 적극 부인했다. 이에 이상민은 “20년 전 1997년에 IMF였지 않냐. 컨츄리 꼬꼬 할 때다. 그때 녹음을 하다가 형(탁재훈)이 ‘가수를 안 하겠다’고 일본으로 도망갔다”고 말했다. 

이어 “형이 형 친동생의 가게 카운터에서 5000엔, 1만엔씩 훔쳤었다(웃음). 형 동생이 나한테 얘기했다. 돈이 맨날 빈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다소 민망해 하던 탁재훈은 “나 요즘 촬영도 별로 안 한다. 하나도 안 한다. 그냥 쉰다”면서 “요즘 노래를 하고 싶다. 발라드 곡이 있는데 이 노래를 다시 하고 싶다. ‘멍 하나’라는 노래”라고 속내를 털어놨다.

이어 탁재훈은 이상민이 만든 컨츄리 꼬꼬의 ‘Happy Christmas’를 부르며 추억에 젖었고 이상민은 “30분 만에 만든 곡 아니냐. 크리스마스만 되면 여기 저기 울려 퍼진다”라며 자랑했 한바탕 웃음을 안겼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이슈팀에서 연예 분야를 담당하고 있는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2.11하락 18.1501:33 01/23
  • 코스닥 : 873.09하락 6.901:33 01/23
  • 원달러 : 1070.10상승 4.201:33 01/23
  • 두바이유 : 65.95하락 0.4701:33 01/23
  • 금 : 1333.80상승 0.701:33 01/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