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18] 현대·기아차 '커넥티드카' 시스템 공개

 
 
기사공유

이더넷 차량 이미지. /사진=현대자동차그룹 제공
현대·기아자동차가 9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에서 시스코(Cisco)와 공동 개발 중인 차량 내 네트워크(인 카 네트워크)의 4대 핵심 기술 및 사양을 공개했다.

시스코는 세계 최대 네트워크 장비 기업으로, 지난해 상반기부터 현대·기아차와 상호 협력하고 있다. 양사는 기술 협력 고도화와 실차 검증 테스트 등을 거쳐 2019년 이후 출시될 현대·기아차 신차에 탑재한다는 계획이다.

이날 양사가 공개한 차량 내 네트워크 기술의 4대 핵심은 ▲이더넷(ethernet) ▲통합 제어 ▲고품질 네트워크 ▲차량 최적화 보안 등으로 요약된다. 우선 이더넷 기반의 초연결성이 양사 협력의 최대 중심축이다.

미래 커넥티드 카는 차량 자체가 생산하는 데이터와 외부와 송수신하는 데이터 양이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하므로 새로운 통신방식이 필요하다. 현대·기아차와 시스코는 이더넷에 주목하고 있다.

차량용 이더넷 통신은 최소 100Mbps에서 최대 1Gbps의 전송 속도를 지원하기 때문에 다양한 전자 제어기로부터 나오는 복잡한 데이터 외에도 대용량 영상 데이터까지 실시간으로 처리할 수 있다. 또한 포트 확장을 통해 제어할 수 있는 차량 내 전자 제어기들을 유연하게 확대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양사는 소프트웨어 기반의 통합제어 기능에도 집중한다. 각 부품에서 나오는 데이터를 제어하기 위해선 각 장치마다 별도의 제어장치가 필요했는데 현대·기아차와 시스코가 새롭게 개발 중인 인 카 네트워크는 모든 데이터를 한 곳으로 모아 효율성을 극대화한다. 또한 소프트웨어가 네트워크 상태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해 최적의 통신환경을 유지한다.

이와함께 각 장치 별로 발생하는 데이터 전송량을 조절해 전송 속도를 능동적으로 제어하는 QoS(Quality of Service) 기술을 신규 적용한다. 아울러 시스코가 가진 세계최고수준의 IT 보안기술을 통해 외부의 비정상적인 네트워크 침입으로부터 차량을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다.

황승호 현대차그룹 차량지능화사업부 부사장은 “미래 혁신을 주도하기 위해 현대·기아자동차는 세계 최고의 업체들과 파트너십을 맺고 오픈 이노베이션을 확대하고 있다”며 “시스코와는 그 중에서도 가장 긴밀하고 강력한 협력관계를 구축하고 있으며 2019년 양사 협업의 결과물이 적용된 차량이 시장에 선보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루바 보르노 시스코 성장 전략담당 부사장은 “양사는 인 카 네트워크의 고속화, 효율화에 역량을 집중함으로써 차가 진정으로 자유로워 지기 위한 비전을 공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기아차는 미래 커넥티드카 시대를 선도하기 위해 수년전부터 준비중이다. 2013년 국내에 빅데이터 센터를 자체 구축하고, 데이터를 전문적으로 분석하는 '데이터 사이언티스트' 조직을 구성했다. 지난해 9월에는 중국 구이저우(貴州)성에 글로벌 첫 빅데이터센터를 구축하고, 그 동안 축적해온 커넥티드 카 기술과 서비스를 중국에서도 구현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 0%
  • 0%


  • 코스피 : 2536.60상승 34.4916:38 01/23
  • 코스닥 : 894.43상승 21.3416:38 01/23
  • 원달러 : 1070.20상승 0.116:38 01/23
  • 두바이유 : 66.09상승 0.1416:38 01/23
  • 금 : 1331.90하락 1.216:38 01/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