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낮 집에서 불륜 저지른 남녀경찰, 귀가한 경찰남편에 발각

 
 
기사공유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같은 경찰서 소속 남녀 경찰관이 대낮 집에서 불륜을 저지른 사실이 드러나 경찰이 감찰에 나섰다.

11일 뉴시스에 따르면 대구지방경찰청은 같은 경찰서에 소속된 A 경위(44)와 B 경사(40·여)가 불륜을 저질렀다는 진정이 접수돼 감찰을 실시하고 있다.

이들은 지난해 7월 B경사 집 안방에서 성관계를 맺다가 귀가한 남편 C 경사(39)에게 발각됐다. C경사는 이들의 불륜 장면을 휴대전화로 녹화했고 지난해 11월 이혼소송을 낸 후 주거침입 혐의로 A경위를 검찰에 고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올 초 경찰서 청문감사관실에 진정이 접수돼 감찰을 벌이고 있다. 지난 9일과 10일 이들을 상대로 자세한 경위를 조사했다"고 밝혔다.

현재 C경사는 불륜을 저지른 아내 B씨를 상대로 이혼 소송을 진행 중이다.
 

강산 인턴 kangsan@mt.co.kr

안녕하십니까. 강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2.11하락 18.1501:36 01/23
  • 코스닥 : 873.09하락 6.901:36 01/23
  • 원달러 : 1070.10상승 4.201:36 01/23
  • 두바이유 : 65.95하락 0.4701:36 01/23
  • 금 : 1333.80상승 0.701:36 01/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