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조금만 걸어도 다리 저리고 아픈 40대 여성, 척추전방전위증 의심하세요

 
 
기사공유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2016년 척추전방전위증으로 진료를 받은 사람은 총 16만1697명이며, 50대 이상 환자가 14만6657명으로 주를 이뤘다. 특히 50대 이상 환자 중 여성 환자(10만8601명)가 남성환자(3만8056명)보다 약 2배 이상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척추전방전위증은 척추 뼈가 다른 척추 뼈 위로 미끄러져 전방으로 튀어나오면서 허리 통증과 다리 저림 등의 증상을 유발하는 질환이다.

질환명은 생소하지만 디스크 다음으로 흔하게 발생하며, 선천적인 경우를 제외하면 주로 반복적인 외상 혹은 노화로 인한 퇴행성 변화로 나타난다. 일반적으로 40대 이상 여성에게서 자주 발생하는 것이 특징이다.
정형외과 전문의 신재흥병원장은 “노화로 인해 디스크의 힘이 약해지거나 높이가 낮아졌을 때 나타나기 쉬운 질환으로, 특히 육아와 집안일 등으로 허리 사용이 많았던 중장년층 여성들은 척추를 이어주는 마디에 손상이 생기기 쉽기에 발병률이 높을 수 있다.”라며, “척추에서 다리로 이어지는 신경을 압박하면서 통증이 생기기 때문에 허리를 뒤로 젖힐 때 요통이 심하거나 조금만 걸어도 다리가 저리고 아프다면 내원해 정확한 진단 및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덧붙였다.

척추전방전위증이 생기면 허리가 아프고, 특히 아침에 일어날 때나 일어서서 허리를 움직일 때 고통을 호소한다. 요통 외에도 엉덩이 혹은 다리나 발이 저리거나 통증이 느껴지는 경우도 있다. 외적으로도 척추 변화를 확인할 수 있으므로 허리를 바르게 편 상태에서 척추 뼈를 만져봤을 때 특정 부위가 툭 튀어나온 것처럼 느껴진다면 병원을 찾아 검사를 받는 것이 필요하다.

초기에는 약물치료나, 보조기 착용, 신경 주사치료 등으로 호전이 가능하나 증상이 악화되거나 호전되지 않고 증상이 지속되면 척추고정술 등 수술적 치료를 실시하기도 한다.

질환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허리 건강을 위해 바른 자세와 걷기, 수영 등 척추 주변 근력을 강화하는 규칙적인 운동이 도움이 된다. 이때 허리를 과도하게 움직이는 운동이나 스트레칭 등은 피하는 것이 좋다.

 

강인귀 deux1004@mt.co.kr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69.31하락 19.8816:51 07/23
  • 코스닥 : 756.96하락 34.6516:51 07/23
  • 원달러 : 1131.40하락 2.316:51 07/23
  • 두바이유 : 73.07상승 0.4916:51 07/23
  • 금 : 71.52상승 1.1116:51 07/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