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카락 뽑힐라' 겨울철 두피관리 ‘꿀팁’

 
 
기사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겨울은 두피관리가 절실한 계절이다. 춥고 건조한 날씨와 하루 종일 돌아가는 실내 난방기기는 두피건강을 악화시킨다. 뜨거운 물로 머리를 자주 감는 것도 두피 건조를 부르는 요인이다. 상태가 악화된 두피는 모발손상뿐만 아니라 탈모까지 유발할 수 있다. 전문가들은 두피 관리 전 자신의 타입부터 파악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아모스프로페셔널의 ‘녹차실감 샴푸액’. /사진=아모스프로페셔널
◆지성 두피, 피지제거에 집중할 것


아침에 머리를 감았지만 저녁이 되면 두피에 필요이상으로 기름기가 있다면 지성 두피일 가능성이 높다. 지성 두피는 피지 분비가 왕성해 제대로 관리하지 않으면 두피 표면이 번들거리고 피지로 인해 끈적거리게 된다. 각종 노폐물 및 먼지와 피지 산화물이 뭉쳐 모공을 막아 탈모 진행을 가속화시킬 수 있다.

또 각종 염증·가려움증·뾰루지 등도 생기기 쉽다. 지성 두피인 경우 일반적으로 두피 건강에 좋다고 알려진 두피 마사지는 거의 하지 않는 것이 좋다. 오히려 두피를 자극해 피지 분비가 활발해질 수 있기 때문이다.

이러한 지성 두피는 피지를 제거하는데 좋은 샴푸를 쓰는 것이 좋다. 아모스프로페셔널의 ‘녹차실감 샴푸액(지) 프레시타입’은 쑥 추출물을 통해 과다 분비된 피지와 노폐물을 케어해 준다. 사용자는 해당 제품을 적당량을 덜어 거품을 낸 후 두피에 가볍게 비벼 피지를 제거하고 깨끗이 세정하면 된다.

LG생활건강의 ‘실크테라피 알엑스 프로’ 샴푸. /사진=LG생활건강
◆건성 두피, 마사지와 영양공급에 주력

건성두피는 두피 표면에 유·수분막이 부족해 건조한 계절 특히 고생한다. 두피가 대기 중에서 수분을 빼앗겨 당김 현상이나 각질 및 비듬이 생길 가능성이 높아진다. 건성두피의 모발 역시 건조하고 가늘어져 탈모를 유발할 수 있다.

자신이 건성두피라면 두피 마사지를 하는 편이 좋다. 머리를 감을 때 손가락 끝으로 5분 정도 두피를 마사지하면 피지 분비를 촉진시켜 망가진 유·수분 밸런스를 맞추는데 도움이 된다.

LG생활건강의 ‘실크테라피 알엑스 프로’는 건성두피의 특징인 힘없는 모발을 개선하기 적합한 제품이다. CNP 차앤박화장품이 독자 개발한 ‘CNP 루트(Rooot) 케어 콤플렉스’가 함유된 해당 제품은 마데카소사이드가 포함돼 재생과 진정효과가 우수하다. 또 ▲어성초 ▲은행 ▲황련 추출물 등이 함유돼 두피에 탄력을 증진시켜준다.

아모레퍼시픽 려(呂) ‘자양윤모 모발채움’ 제품 이미지. /사진=아모레퍼시픽
민감성 두피, 자극에 유의해야

두피 표면을 살펴봤을 때 전반적으로 붉은색이라면 민감성 두피일 가능성이 높다. 두피가 붉은색을 띄는 이유는 두피 보호 기능이 떨어져 모세혈관이 확장돼 나타나는 현상이다. 예를 들어 손바닥으로 신체 부위를 때렸을 때 벌겋게 피가 몰리는 것과 같다.

민감성 두피는 외부의 약한 자극에도 민감하게 반응하고 따갑거나 가렵고 두피가 후끈해지는 발열 현상까지 일어난다. 이러한 민감성 두피에는 자극을 최소화하는 관리법이 제격이다. 과도하거나 잦은 두피마사지·두피 헤어팩·샴푸는 민감성 두피에 좋지 않은 영향을 끼친다. 머리를 감을 때도 저자극 샴푸와 미온수로 부드럽게 마사지해야 한다.

아모레퍼시픽 려(呂)의 ‘자양윤모 모발채움’ 라인업은 ▲5無(실리콘·동물성원료·합성색소·광물성오일·트리에탄올아민) ▲약산성 pH 등으로 두피에 자극을 최소화했다. 또 ▲모근지지체기술 ▲진생엑스기술 ▲채움 콤플렉스(8가지 자연유래 성분) 등 아모레퍼시픽의 독자기술이 적용돼 모근부터 탄탄히 잡아주도록 했다. ‘자양윤모 모발채움’ 샴푸 제품은 힘없는 모발용/손상 모발용 2가지(각 400㎖/1만6000원대)로 구성돼 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건조한 모발 정전기 잡는 ‘팁’


겨울철 외부에 있다가 실내로 들어와 외투를 벗으면 머리카락이 들뜨고 잘 가라앉지도 않는다. 이는 머리카락이 서로 마찰하면서 정전기를 일으키기 때문이다. 겨울은 다른 계절보다 건조해 정전기 현상이 자주 발생한다. 두피와 머리카락이 수분이 부족하면 정전기 현상은 더욱 심해진다.

이에 모발에 영양을 주는 고농축 헤어 마스크를 사용하면 모발에 유·수분과 영양을 전달해 푸석거리는 모발 개선에 도움이 된다. LG생활건강의 ‘비욘드 데미지리페어 스캘프&헤어’는 브라질넛씨 오일 및 무루무루 버터가 함유된 포뮬러가 두피와 모발에 영양을 전달해준다.

LG생활건강 관계자는 “샴푸 후엔 모발이 건조해지지 않도록 찬바람으로 모발을 70~80%정도 말리고 헤어 에센스나 너무 무겁지 않은 헤어 오일을 사용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모발 정전기 현상 시 빗질을 하는 것은 좋지 않은 방법이다. 머리카락이 정전기로 들떴을 경우 입김을 불어 따뜻해진 손으로 가볍게 가라앉혀주거나 미스트(헤어·얼굴)를 뿌려주면 가라앉는다.
 

  • 0%
  • 0%


  • 코스피 : 2282.29하락 7.8204:01 07/20
  • 코스닥 : 796.49하락 13.9504:01 07/20
  • 원달러 : 1133.20상승 0.904:01 07/20
  • 두바이유 : 72.90상승 0.7404:01 07/20
  • 금 : 69.68하락 0.6804:01 07/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