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23 한국 대표팀, 베트남에 2-1 진땀승… '조영욱-이근호 연속골'

 
 
기사공유
/사진=뉴시스 황보현 기자

김봉길 감독이 이끄는 U-23 축구 대표팀이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U-23(23세 이하) 챔피언십'에서 베트남을 상대로 진땀승을 거뒀다.

축구대표팀은 11일 중국 쿤산스포츠센터에서 열린 대회 조별리그 D조 1차전 베트남과의 경기서 이근호(포항)의 역전 결승골을 앞세워 2-1로 승리했다.

이 승리로 한국은 첫 승을 신고하면서 시리아를 3-1로 꺾은 호주에 이어 조 2위로 올라섰다. 반면 한국을 상대로 승리를 노렸던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은 선제골을 지키지 못하고 패배했다.

대표님은 이날 수비형 미드필더 2명으로 중앙을 잡는 ‘4-2-3-1 포메이션’ 전략을 가동했다. 최전방에 이근호를 중심으로 2선에는 조영욱, 윤승원(이상 FC서울), 조재완(상지대)이 섰다.

한국은 전반 17분만에 베트남에 선제골을 내주며 힘든 경기를 이어갔다. 왼쪽 측면에서 올라온 땅볼 패스를 꾸앙 하이가 강한 왼발 슈팅으로 한국의 골망을 흔들었다.

선제골을 내준 한국은 전반 29분 조영욱이 한승규의 패스를 건네 받아 문전 침투 후 오른발 슈팅으로 동점골을 뽑아냈다.

후반 시작과 함께 조재원을 빼고 장윤호(전북)를 투입하며 변화를 준 한국은 후반 2분만에 이근호가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그러나 키커로 나선 윤승원이 실축하면서 역전의 기회를 놓쳤다.

베트남도 후반 26분 반 뚜안을 투입해 공격을 강화했다. 팽팽한 접전 속에서 한국이 다시 한번 기회를 잡았다.

후반 28분 프리킥 상황에서 윤승원이 문전으로 공을 올려줬고 이근호가 백헤딩 슈팅으로 연결해 역전골을 터뜨렸다. 도움을 기록한 윤승원은 페널티킥 실축 부담을 덜어냈다. 

역전을 허용한 베트남은 추가 교체 카드 사용으로 반격에 나섰다. 한국 역시 후반 38분 최재훈(안양)을 투입하며 상대 공격을 차단했다. 더 이상 득점은 터지지 않았고 한국은 베트남의 역습을 막아내며 승리를 지켜냈다.

 

강산 인턴 kangsan@mt.co.kr

강산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2.18상승 22.9518:01 11/15
  • 코스닥 : 668.51상승 5.218:01 11/15
  • 원달러 : 1166.60하락 3.118:01 11/15
  • 두바이유 : 63.30상승 1.0218:01 11/15
  • 금 : 61.93하락 0.5418:01 11/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