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동남아의 우버’ 그랩에 투자… 동남아 공유경제시장 공략

 
 
기사공유
그랩 홍보 이미지. /사진=그랩(Grab) 홈페이지 캡처

현대자동차가 동남아시아 모빌리티 서비스 선두업체인 그랩(Grab)에 투자를 단행했다.

현대차는 상호 협력을 위한 전략적 투자를 통해 동남아시아 모빌리티 서비스 시장에 진출하는 교두보를 마련한다고 지난 11일 밝혔다. 현대차는 최근 있었던 그랩의 시리즈G 파이낸싱에 참여했다. 그랩은 이번 파이낸싱에서 현대차를 포함 중국 최대 카 셰어링 업체 디디추싱과 소프트뱅크 등 글로벌 기업들로부터 최대 액수를 유치했다.

'동남아시아판 우버'로 불리는 그랩은 2012년 말레이시아에 설립돼 현재 동남아시아 차량 호출(카 헤일링) 서비스 시장의 75%를 점유하고 있다. 동남아 8개국 168개 도시에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등록 운전자 수 230만명, 일 평균 운행 350만건을 기록할 정도로 경쟁력을 입증하고 있다. 그랩은 규모 면에서 중국의 디디, 미국 우버에 이어 글로벌 차량 공유시장 3위를 차지하고 있다.

현대차는 이번 투자를 계기로 그랩의 비즈니스 플랫폼과 연계한 다양한 서비스를 선보여 동남아 모빌리티 시장 내 입지를 다진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미래 모빌리티 서비스 개발 역량 및 기술을 내재화해 그룹의 새로운 성장동력을 모색한다.

현대차는 그랩과 앞으로 협력방안에 대해 지속 논의할 방침이다. 양사의 논의는 싱가포르 및 동남아 지역 카 헤일링 서비스에 현대차 공급 확대 및 공동 마케팅을 비롯해 아이오닉EV 등 친환경차를 활용한 신규 모빌리티 서비스 플랫폼 개발 검토를 포함한다.

양사는 공동 프로젝트 수행을 통해 차량, 이용자, 주행 여건 등 각종 정보를 취합, 향후 개선된 서비스와 사양을 개발하는데 활용할 계획이다. 이번 그랩 투자는 현대차그룹의 미래 혁신 기술 분야에 대한 통합적 대응체계 구축을 위해 2017년 상반기 설립된 전략기술본부가 담당했다.

지영조 현대차그룹 전략기술본부장(부사장)은 “동남아시아 시장에서 축적된 그랩의 서비스 경쟁력과 현대자동차의 친환경차 기술 경쟁력이 결합돼 모빌리티 서비스에 혁신을 불러오게 될 것”이라며 “세계적인 기술력을 보유한 모빌리티 서비스 업체들과 지속적인 협력을 모색해 전세계 공유경제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안토니 탄(Anthony Tan) 그랩 CEO는 “그랩의 글로벌 협업 네트워크에 현대차가 함께 하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현대차를 비롯한 강력한 파트너들과의 신규 모빌리티 서비스 분야 협업을 통해 그랩은 한 단계 더 성장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그룹은 글로벌 주요 시장에서 카 헤일링, 카 셰어링, 카 풀 등 다양한 모빌리티 서비스를 선보이면서 미래 시장 환경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현대차는 국내 및 독일 카 셰어링 업체에 수소전기차를 공급한 바 있으며, 미국 카 셰어링 업체와 함께 아이오닉EV를 이용한 공동사업을 펼치고 있다. 또 지난해 10월에는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아이오닉EV를 활용한 카 셰어링 서비스를 론칭했다.

기아차는 지난해 8월부터 카 셰어링 시범 서비스인 '위블'을 국내에 선보인 데 이어 올 하반기부터는 유럽 주요 도시로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다.

현대차그룹은 동남아시장 공략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난해 상반기 베트남에 현지업체 ‘탄콩그룹’과 합작법인을 설립하고 i10과 투싼 등 모델을 조립 생산해 판매하고 있다. 이어 12월에는 인도네시아 ‘알타 그라하그룹’과 상용 합작법인을 설립을 위한 계약을 체결하고 현지에 상용차 조립 생산기지는 물론 판매 및 서비스 네트워크를 구축하기로 했다.

 

  • 0%
  • 0%


  • 코스피 : 2145.12보합 0 10/16
  • 코스닥 : 731.50상승 12.63 10/16
  • 원달러 : 1128.00하락 6.3 10/16
  • 두바이유 : 80.78상승 0.35 10/16
  • 금 : 79.30하락 0.06 10/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