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 원인 '시트로박터 프룬디'균은 무엇?

 
 
기사공유

/사진=뉴스1

서울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중환자실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의문사한 신생아 4명의 사망원인이 '시트로박터 프룬디(Citrobacter freundii)균 감염(패혈증)으로 인한 사망'으로 밝혀졌다.


12일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사망 신생아들의 시신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부검한 결과 시트로박터 프룬디균 감염에 따른 패혈증에 의해 사망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12일 밝혔다. 국과수에 따르면 사망한 신생아 4명의 혈액에서 모두 시트로박터 프룬디균이 검출됐다.

시트로박터 프룬디균은 정상 성인에 존재하는 장내 세균이지만 드물게 면역저하자에게 병원감염의 원인균으로 작용해 호흡기, 비뇨기, 혈액 등에 감염을 유발한다. 이 균에 감염되면 체내에 장염·설사 등을 일으킬수 있다. 특히 면역력이 약한 신생아에게 치명적일 수 있다.

그러나 국과수는 감염경로를 특정하지는 않았다. 다만 신생아에게 지방산과 열량을 공급하기 위해 주사한 지질영양주사제 자체가 시트로박터균에 오염됐거나 취급과정에서 오염됐을수 있다고 판단했다.

따라서 정확한 감염경로는 의료진을 대상으로 한 경찰 조사를 통해 밝혀질 전망이다. 하지만 남아있는 경찰 수사결과를 떠나 사망원인이 병원 내 세균 감염으로 확인된 만큼 병원과 의료진이 책임을 피하기는 어려울 전망이다.

감염원으로는 시트로박터균에 오염된 수액이 가장 큰 의심을 받고 있다. 수액은 모든 미숙아의 영양공급에 필수다. 이런 수액제 항생제 내성균인 '시트로박터 프룬디'가 감염됐고, 이것이 동시에 사망한 신생아한테 공급됐다면 치명적 사고로 이어질수 있다는 게 감염내과 전문의들의 대체적인 의견이다.

한 전문의는 "시트로박터 프룬디는 물이나 흙 등 자연환경과 정상인의 위장에도 정상적으로 존재하는 세균"이라며 "병원 내 자연환경에 존재하는 시트로박터 프룬디가 주사제 등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사고'로 들어갔을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따라서 세균에 오염된 수액이 신생아한테 주사됐다면 즉각적으로 균이 퍼져 동시다발적으로 심장박동에 영향을 줬을 수 있다는 게 감염내과 전문의들의 판단이다. 국과수도 세균감염으로 인해 유사한 시기에 사망에 이르게 된 점은 이례적이지만 심박동의 급격한 변화와 복부팽만 증세가 동시에 4명에게 나타난 점으로 미뤄 유사시기에 감염돼 유사한 경과를 보였을 가능성이 있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시트로박터 프룬디균은 정상 성인에 존재하는 장내 세균이지만 드물게 면역저하자에게 병원감염의 원인균으로 호흡기, 비뇨기, 혈액 등에 감염을 유발한다. 이 균에 감염되면 체내에 장염, 설사 등을 일으킬 수 있다. 특히 면역력이 약한 신생아에게 치명적일 수도 있다.


 

황효원 인턴 hyowon793@mt.co.kr

머니s 이슈팀 황효원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85.95하락 4.1612:49 07/19
  • 코스닥 : 797.45하락 12.9912:49 07/19
  • 원달러 : 1131.90하락 0.412:49 07/19
  • 두바이유 : 72.90상승 0.7412:49 07/19
  • 금 : 69.68하락 0.6812:49 07/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