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어촌공사 전남본부, 선제적 가뭄 대응 총력전 돌입

 
 
기사공유
한국농어촌공사 전남지역본부는 최근 기후변화로 가뭄발생 빈도와 강도가 증가하는 추세를 보임에 따라 선제적 가뭄대응을 추진한다고 12일 밝혔다.

12일 기준 전남도내 평균 저수율은 56%로 평년대비 78% 수준인 관심단계를 보이고 있다. 이에 전남지역본부는 '2018년 영농대비 가뭄대책회의'를 10일 개최해 각 지사 수자원관리부장과 업무담당자가 참석해 가뭄대응을 위한 집중토론을 이어갔다.

회의에서는 지난해부터 지속된 가뭄으로 누적강수량이 평년대비 66%에 불과한 가뭄상태가 지속됨에 따라 범정부차원의 가뭄대책 마련의 필요성과 저수율 60%미만 저수지에 대한 용수확보 대책이 논의됐다.

전남본부는 전라남도와 함께 봄 영농기 대비를 위한 양수저류와 관정양수 등을 통한 물채우기로 저수량 확보하고, 영농기 전 한해장비를 정비, 점검을 완료할 계획이다.

특히 저수율 심각단계 저수지에 대해서는 중점관리를 통해 영농기 전에 농업용수 확보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윤석군 본부장은 "기후변화에 따른 강우패턴이 변하고 가뭄 발생 빈도가 증가하고 있다"며 "선제적 대응을 통해 올해 영농에 지장이 없도록 영농급수에 만전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광주=정태관 ctk3312@mt.co.kr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8.24하락 5.8713:41 04/24
  • 코스닥 : 880.43상승 1.4113:41 04/24
  • 원달러 : 1076.10상승 7.113:41 04/24
  • 두바이유 : 70.29하락 0.1313:41 04/24
  • 금 : 1338.30하락 10.513:41 04/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