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동준, 음주측정 거부 후 "내가 누군지 아느냐"

 
 
기사공유
허동준 더불어민주당 원외당협위원장. /사진=뉴스1

허동준 더불어민주당 원외당협위원장이 음주운전으로 교통사고를 내고 음주 측정을 거부한 사실이 알려졌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허 위원장을 도로교통법상 음주측정 거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1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허 위원장은 지난해 12월29일 밤 11시쯤 서울 여의도 인근에서 시내버스를 뒤에서 들이받았다. 경찰이 음주측정을 시도했지만 허 위원장은 "내가 누군지 아느냐"며 완강히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허 위원장은 지난 2012년 문재인 당시 대통령 후보의 선거대책위원회 부대변인을 지냈고 지난 총선에서 서울 동작을 후보로 출마했다.

한편 허 위원장은 2006년에도 음주운전으로 벌금 200만원을 선고받은 바 있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이슈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2.11하락 18.1519:13 01/22
  • 코스닥 : 873.09하락 6.919:13 01/22
  • 원달러 : 1070.10상승 4.219:13 01/22
  • 두바이유 : 65.95하락 0.4719:13 01/22
  • 금 : 1333.10상승 5.919:13 01/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