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유, 모친상 박지성에 메시지 "모든 구성원 함께 위로"

 
 
기사공유
/자료=맨체스터유나이티드 SNS 캡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모친상을 당한 박지성 대한축구협회 유스전략본부장 겸 JS 파운데이션 이사장에게 위로를 전하고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지난 12일 박 본부장의 어머니인 장명자씨가 영국 런던에서 세상을 떠났다. 장씨는 교통사고를 당한 후 병원에서 치료를 받는 중 끝내 숨을 거뒀다. 박 본부장은 조모상 비보까지 겹쳐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모 김매심씨가 이날 오후 경기도 수원에 위치한 요양병원에서 세상을 떠나 같은 날 모친, 조모와 잇따라 작별한 박 본부장에게 많은 격려가 이어지고 있다.

이에 박 본부장의 소속팀이었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애도를 표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이날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모든 구성원들은 모친상을 당한 박지성의 마음을 함께 위로한다"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는 글을 게재했다.
 

  • 0%
  • 0%


  • 코스피 : 2474.11하락 2.2204:33 04/24
  • 코스닥 : 879.02하락 10.1504:33 04/24
  • 원달러 : 1069.00상승 1.704:33 04/24
  • 두바이유 : 70.42하락 0.3304:33 04/24
  • 금 : 1338.30하락 10.504:33 04/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