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입은행도 채용비리 의혹… 기재부, 경찰수사 의뢰

 
 
기사공유
한국수출입은행. /사진=뉴시스DB
한국수출입은행 실장급 인사에서 채용 비리 정황이 포착돼 당국이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2014년 특채 입사한 군 출신의 수출입은행 실장이 당시 채용과정에서 전임자에게 인사 청탁을 한 정황을 파악하고 서울지방경찰청에 수사를 의뢰했다. 기재부는 지난해 11~12월 산하기관 채용비리 특별점검 과정에 이 같은 정황이 담긴 수출입은행 내부보고 자료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재부는 또 수출입은행이 채용과정을 부적절하게 운용한 정황이 의심돼 심층조사를 벌였으나 비리 혐의가 없는 것으로 최종 결론을 내리고 제도개선 처분만 내렸다. 해당 사례는 ▲면접전형의 비중을 90%에 가깝게 과다 배정하거나 세부사항에 대한 평가 없이 바로 종합등급을 부여한 점 ▲채점과정에서 연필로 기재한 뒤 볼펜을 덧칠해 조작 우려가 큰 점 ▲인턴을 정규직으로 뽑는 과정에서 부문별 채용인원을 당초 계획과 달리 임의조정해 10여명을 불합격 처리한 점 등이다.

수출입은행 관계자는 "현직 실장 채용 조사는 현재 경찰수사가 진행 중인 만큼 결과가 나오면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며 "비리 혐의가 없다고 결론난 사항들도 곧 제도 개선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김수정 superb@mt.co.kr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24.46상승 22.3511:23 01/23
  • 코스닥 : 886.27상승 13.1811:23 01/23
  • 원달러 : 1068.50하락 1.611:23 01/23
  • 두바이유 : 66.09상승 0.1411:23 01/23
  • 금 : 1331.90하락 1.211:23 01/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