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오토쇼 다시 찾은 LG전자, "혁신 원동력 찾겠다"

 
 
기사공유
LG전자가 2년연속 디트로이트 모터쇼에 참가한다. /사진=LG전자 제공

LG전자가 오는 28일(현지시간)까지 미국 디트로이트에서 열리는 '2018 북미국제오토쇼'(NAIAS)에 참가, 차세대 자동차부품 기술력을 알린다. 지난해에 이어 2년연속 참가한 것.

이 회사는 14일부터 18일까지 글로벌 완성차업체를 대상으로 자동차 핵심부품을 전시하는 비공개 부스를 운영한다. 2014년 북경 모터쇼를 시작으로 매년 상하이 모터쇼, 프랑크푸르트 모터쇼 등 글로벌 모터쇼에 참가 중이다.

전시주제는 '이노베이션 파트너'(Innovation Partner)’다. LG전자가 글로벌 전시행사에서 꾸준히 강조하는 주제며 자동차산업의 혁신 원동력을 글로벌 완성차업체와 함께 만들어가는 목표를 담았다.

LG전자는 ▲구동모터, 인버터 등 전기차 구동 솔루션 ▲전동 컴프레서, 배터리 히터 등 전기차 공조 솔루션 ▲AV 내비게이션, 중앙디스플레이장치 및 LCD 계기판 등 인포테인먼트 기기 ▲ADAS(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 카메라 등 자율주행 장치 ▲올레드 리어램프 등 라이팅 솔루션까지 다양한 분야의 차세대 자동차 부품을 전시한다. LG화학도 차세대 배터리 소재 및 배터리팩 등을 선보인다.

LG전자 VC사업본부장 이우종 사장은 “이번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선보인 LG전자의 앞선 자동차 부품 기술력으로 글로벌 완성차 고객들의 경쟁력 제고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찬규 star@mt.co.kr

산업2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자동차와 항공, 해운, 조선, 물류, 철강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76.33하락 9.7701:35 04/23
  • 코스닥 : 889.17상승 6.4401:35 04/23
  • 원달러 : 1067.30상승 5.801:35 04/23
  • 두바이유 : 70.42하락 0.3301:35 04/23
  • 금 : 1338.30하락 10.501:35 04/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