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재승 교수, 유시민에 지적… "암호화폐, 바다이야기와 다르다"

 
 
기사공유
/사진= 정재승 카이스트 교수 페이스북 캡처.
정재승 카이스트 바이오 및 뇌공학과 교수가 발끈했다. 14일 정 교수는 암호화화폐에 대해 부정적인 말을 한 유시민 작가에게 "암호화폐의 광풍만이 아니라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기술에 대한 근본적인 폄훼로 이뤄져서 우려됐다. '바다이야기'라니"라고 지적했다.

정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암호화폐의 과열과 광풍에 대해 우리 모두 크게 우려한다. 여기에는 이견이 없다. 더 중요한 건 이 문제를 현명하게 해결하기 위해서는 국민들의 피해 뿐 아니라 암호화폐와 블록체인 기술에 대한 향후 광범위한 활용 가능성 등을 전반적으로 고려해서 섬세하게 처방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정 교수는 지난 13일 유시민 작가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암호화폐는 인간의 어리석음을 이용해 누군가가 장난쳐서 돈을 뺏어 먹는 과정"이라고 말한 것에 대해 "유시민 선생님이(발언의 수위가 센데 비해) 블록체인이 어떻게 전 세계 경제시스템에 적용되고 스스로 진화할지 잘 모르시는 것 같다"고 지적한 적이 있다.

자신의 발언에 대해 논란이 일자 정 교수는 13일 게재한 글을 수정했다. 정 교수는 원문에 "불록체인 기술을 이해한다면 암호화폐에 대해 이렇게 악담을 퍼붓지는 못 할 것"이라며 "암호화폐에 대한 과열된 투기는 당연히 부적절하지만 그 거품이 꺼지고 올바른 방식으로 진정되는 경험을 우리 사회가 가져야 한다. 정부가 거래소를 폐쇄하는 방식은 최악의 문제 해결방법"이라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2476.33하락 9.7701:28 04/23
  • 코스닥 : 889.17상승 6.4401:28 04/23
  • 원달러 : 1067.30상승 5.801:28 04/23
  • 두바이유 : 70.42하락 0.3301:28 04/23
  • 금 : 1338.30하락 10.501:28 04/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