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미세먼지 비상조치 발효... 발전소도 가동률 낮춰

 
 
기사공유
1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반포한강공원에서 시민들이 마스크를 쓴 채 잰걸음을 옮기고 있다./사진= 뉴스1
서울시가 오는 15일 오전 6시부터 오후 9시까지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를 발령하고 출·퇴근 시간대 대중교통을 무료로 운영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7월1일 제도시행 이후 처음이다.

이번 비상저감조치는 14일(0시~16시) 서울지역 초미세먼지(PM2.5) 평균농도가 평균 57㎍/㎥로 발령기준인 50㎍/㎥를 초과했고 15일도 나쁨(50㎍/㎥ 초과)으로 예보됨에 따라 발령됐다.

이에 따라 서울시는 공공기관 주차장 360곳을 폐쇄하고 관용차 3만3000여대의 운행을 중단한다. 아울러 시민들의 자율적인 자동차 2부제 운행을 시행한다. 15일은 홀수 차종만 운행이 권장된다.

시는 시민들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출퇴근 시간대 대중교통을 무료로 운행한다. 출근시간대는 첫차부터 오전 9시까지며 퇴근시간대는 오후 6시부터 9시까지다.

이와 함께 공공기관이 운영하는 대기배출시설 12곳의 가동률을 낮추고 서울시 등 주요 발주 건설공사장 180곳도 조업을 단축한다.

자동차매연과 공회전 단속반도 31개반 101명으로 특별운영한다. 분진흡입청소차 92대도 운영해 도로에서 날리는 먼지를 예방할 방침이다.
 

  • 0%
  • 0%


  • 코스피 : 2538.00상승 1.420:42 01/24
  • 코스닥 : 894.77상승 0.3420:42 01/24
  • 원달러 : 1070.20보합 020:42 01/24
  • 두바이유 : 66.49상승 0.420:42 01/24
  • 금 : 1336.70상승 4.820:42 01/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