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좋다’, 고 김영애 아들 눈물흘린 이유는

 
 
기사공유
사람이좋다 김영애. /사진=MBC 제공

고 김영애의 아들 이민우씨가 모친을 추억하며 눈물을 보였다.

14일 오전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지난해 4월 모친인 김영애를 떠나보낸 후 아들이 고인을 추억하는 스토리를 담았다.

이민우씨는 2015년 고 김영애의 췌장암이 재발한 후 모친의 요청에 한국으로 들어왔다. 어린 시절엔 부모의 이혼으로 방황했지만 시간이 흐르면서 서로를 이해하고 마음을 연 것.

모친이 세상을 떠난 다음 이씨는 어머니 대신 각종 시상식에 참석하고 생전 모친과 친했던 이들과 만나며 고마운 마음을 표현했다.

또 그는 사람이 좋다에 출연한 이유도 밝혔다. 그는 “배우 김영애 외에 가족들에게 어머니로서 다른 부분에서도 얼마나 열심히 살았는지 알리고 싶었다”면서 “돌아가시기 직전까지도 인간 김영애 참 열심히 살았고 멋있는 사람이었다(로 기억해주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매주 일요일 오전 8시 방송되는 '사람이 좋다'는 동시대를 살아가는 사람들의 진솔한 이야기를 통해 그들의 삶이 우리 시대에 외치는 목소리를 시청자들에게 전달하려는 프로그램이다.
 

박찬규 star@mt.co.kr

산업2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자동차와 항공, 해운, 조선, 물류, 철강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5.18상승 6.87 10/19
  • 코스닥 : 739.15상승 7.81 10/19
  • 원달러 : 1130.40하락 4.8 10/19
  • 두바이유 : 79.29하락 0.76 10/19
  • 금 : 78.43하락 1.8 10/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