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조원 황금알 블록체인] ②'탈중앙 네트워킹' 이끄는 기업들

 
 
기사공유
10년 전 한 논문에 쓰여진 이론이 오늘날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로 떠올랐다. 거래정보를 하나의 덩어리로 보고 이를 차례로 연결한 ‘블록체인’ 기술이다. 블록체인은 가상화폐 열풍을 타고 IT기술의 프레임도 벗어 던졌다. 편리한 분산저장 기술은 숱한 거래를 일으키며 시장규모를 2022년 100억달러(약 11조2000억원)까지 키울 전망이다. 새 먹거리 찾기에 분주한 글로벌기업들은 블록체인 기술 도입에 열을 올린다. 이제 블록체인은 네트워킹의 패러다임을 바꿀 기세다. <머니S>가 블록체인이 불러올 미래와 현주소, 수혜주를 조명했다. 또 블록체인을 둘러싼 핵심 쟁점을 살펴봤다.<편집자주>

정부가 가상화폐와 별도로 블록체인 기술을 전폭 지원하겠다는 방침을 내놓은 뒤 관련 기업들이 블록체인산업 양성화 계획에 발맞춰 신기술을 시장에 속속 내놓고 있다. 동시에 관련 종목의 주가도 꿈틀댄다. 4차 산업혁명을 구현하는 주요 기술로 꼽히는 블록체인을 기업들이 어떻게 활용할지, 또 국내 증시가 주목하는 업종 및 종목은 무엇인지에 관심이 쏠린다.

◆금융·IT, 블록체인 상용화 앞장

블록체인은 말 그대로 여러 사람이 같은 정보를 나눠 보관하는 기술을 말한다. 현재는 블록체인이 주로 금융과 물류 분야에서 활용될 것으로 전망된다. 보안성이 높은 블록체인의 특성상 금융거래에 활용될 가능성이 높고 물류에서는 관련 서류의 위·변조를 막고 발급절차를 간소화할 수 있기 때문이다.

증권가에서는 블록체인 관련 대표 수혜주로 삼성SDS를 꼽는다. 삼성SDS가 블록체인 개발과 상용화에 눈에 띄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어서다.

이상헌 하이투자증권 애널리스트는 “삼성SDS는 기업용 블록체인 기반 솔루션 시장에 비교적 일찍 진출해 선점효과가 있다”며 “삼성SDS가 자체 개발한 넥스레저를 인증 및 보안 영역을 넘어 금융, 제조, 물류, 무역, 공공 등 다양한 산업과 글로벌 영역에 적용해 성장할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삼성SDS가 개발한 블록체인 플랫폼 ‘넥스레저’는 지난해부터 삼성카드에 활용되고 있다. 삼성카드의 전자문서 원본확인, 생체인증, 제휴사 자동 로그인 등이 블록체인 기술로 이뤄진다.

LG CNS도 증권가에서 주시하는 종목이다. LG CNS는 지난해 세계 금융 블록체인 컨소시엄 ‘R3’와 파트너십을 체결한 뒤 블록체인 생태계 조성에 힘을 쏟고 있다. 이를 통해 제조·물류 분야에 블록체인 기술을 바탕으로 한 ‘스마트계약’을 적용하고 부품 공급과 대금 지불 과정을 대폭 간소화시키는 서비스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최남곤 유안타증권 애널리스트는 “블록체인 사업 기회를 잡은 LG CNS 가치 반영에 주목한다”며 목표주가를 기존 12만원에서 13만5000원으로 상향했다.

카카오의 핀테크 자회사 카카오페이 인증서비스도 블록체인 기반이다. 공인인증서를 대체하는 고객정보를 암호화할 때 블록체인에 이를 저장하는 방식이다. 별도로 스마트폰에 저장된 개인 키에 해킹이 불가능한 블록체인이 사용돼 공인인증서를 번거롭게 가져올 필요 없이 비밀번호만 누르면 된다.

통신사들의 행보도 주목할 만하다. KT는 ‘블록체인 전담조직’을 마련했다. 융합기술원장 직속 조직으로 출범시킨 ‘블록체인 센터’를 통해 블록체인 기술 확보와 함께 사업 모델을 구체화한다는 계획이다.

SK텔레콤은 블록체인사업개발유닛을 신설했다. LG유플러스는 씨트온과 함께 블록체인을 활용한 의료제증명 서비스를 추진할 예정이다.

◆물류업계도 기술도입 활발 

금융·IT·보안 분야 외에도 블록체인 기술이 활용될 대표적인 분야는 물류산업이다. 산업 특성상 상품의 원산지부터 최종 구매자까지 유통과정을 엄격하게 관리해야 하기 때문이다.

블록체인 플랫폼이 완성되면 유통과정을 대폭 줄일 수 있다. 각 단계의 정보가 모든 거래 참여자에게 전송되며 하나의 플랫폼을 공유하므로 의사소통 과정도 단순해진다. 선적 정보가 동시에 공유되는 원리다.

이를테면 신선도를 유지해야 하는 식품을 해상 운송할 때는 운송되는 위치, 온도, 습도, 진동 등을 블록체인에 저장해 문제가 발생했을 때 책임소재를 명확히 할 수 있다.

이 같은 블록체인 기술 중심의 물류분야가 주목받는 가운데 증권가에서는 삼성SDS을 비롯해 SK C&C 등의 수혜가 예상된다는 전망이 나온다.

먼저 지난해 8월 국내 최초로 블록체인을 제조업에 적용한 삼성SDS는 해운물류까지 영역을 넓히며 블록체인 강화에 속도를 내고 있다. 최근에는 해운물류 현장에 블록체인 기술을 시범 도입했다. 신선식품을 배로 운송할 때 위치, 온도, 습도 등의 정보를 블록체인에 저장하는 기술을 적용한 것이다.

SK C&C도 ‘블록체인 물류 서비스’를 개발, 사물인터넷(IoT)과 연계해 화물 위치정보, 온도, 습도 관리 등 실시간 정보를 물류 관계자들에게 공유하는 서비스를 선보였다. SK텔레콤 기술 역량을 더한 게 특징이다. SK텔레콤 IoT 전용망인 로라(LoRa)를 활용, 컨테이너 화물 위치 추적 및 관리 체제를 구현한다. 해상에서는 해상 운송 중 정보를 수집했다가 항구 도착 시 정보를 일괄 공유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퍼블릭 블록체인 생태계 확산 관건

일각에서는 블록체인산업이 가상화폐 거래 활성화 여부에 달린 만큼 투자자들이 상황을 좀 더 면밀히 지켜봐야 한다는 시각도 나온다. 송치호 이베스트증권 애널리스트는 “블록체인이 4차 산업혁명에 주는 변화에 주목할 필요는 있다”면서도 “블록체인을 모든 분야에 적용하기에는 아직 초기 단계”라고 진단했다.

이어 “가상화폐 거래가 활성화되지 않은 상태에서는 퍼블릭(공공) 블록체인이 아닌 프라이빗(사적) 블록체인을 중심으로 생태계가 형성될 것”이라며 “프라이빗 블록체인을 중심으로 산업이 진행된다면 일부 산업을 중심으로 상당히 완만하게 성장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 본 기사는 <머니S> 제525호(2018년 1월31일~2월6일)에 실린 기사입니다.
 

박효선 rahs1351@mt.co.kr

안녕하세요. 증권팀 박효선입니다. 많은 격려와 질책의 말씀 부탁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6.33상승 0.7612:38 05/23
  • 코스닥 : 867.98하락 4.9812:38 05/23
  • 원달러 : 1079.10하락 6.312:38 05/23
  • 두바이유 : 79.57상승 0.3512:38 05/23
  • 금 : 77.28상승 0.8512:38 05/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