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하는 대로 반응한다 … 기존 현대∙기아차종에 ‘서버형 음성인식’기능 업데이트

 
 
기사공유
서버형 음성인식 작동 과정. /사진=현대차 제공

현대·기아차가 인공지능(AI) 기반 '서버형 음성인식' 기술 적용대상을 확대한다고 1일 밝혔다. 지난해 제네시스 G70에 처음 탑재돼 호응을 얻은 이 서비스를 내비게이션 업데이트만으로 기존 차종에서도 이용 가능케 한 것.

'서버형 음성인식'은 카카오의 인공지능 플랫폼 '카카오 I’(아이) 의 음성인식 서버를 활용한 일종의 커넥티드카 기술이다. 인식 단계를 줄인 ‘원 샷’(one shot) 방식의 음성인식을 통해 목적지 검색과 맛집, 관광지, 정비소 등 유용한 정보를 쉽게 이용할 수 있다. 이 기능은 스티어링휠의 음성인식 버튼을 누른 뒤 ‘길안내 + 상호명’을 말하면 바로 내비게이션 화면에 목적지를 나타낸다.

'카카오 I'는 다년간 축적된 방대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운전자에게 최적의 정보를 실시간으로 공급하는 것을 돕는다. 해당 서비스를 사용하려면 반드시 현대·기아차의 텔레매틱스 서비스인 블루링크나 유보에 반드시 가입돼 있어야 한다.

이번 내비게이션 업데이트를 통해 '서버형 음성인식' 기능을 사용할 수 있는 현대차 모델은 ▲i30 ▲아반떼 ▲쏘나타 뉴라이즈 ▲i40 ▲그랜저 ▲코나 ▲아이오닉 PHEV 등이며, 기아차는 ▲K7 HEV ▲스팅어 ▲스포티지 ▲쏘렌토 등이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커넥티드카 서비스는 사용방법이 간단해 운전자에게 보다 안전하고 편리한 운행환경을 만든다는 특징이 있다”면서 “앞으로도 고객의 입장에서 꼭 필요한 기능들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편의성을 높여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내비게이션 업데이트를 통해 ▲안내 음성에 남성 목소리 추가 ▲블루링크·유보 가입차의 에어백 전개 사고 발생 시 이를 주변차에 알려주는 기능 ▲지역별 날씨 표시 기능 ▲주변 주차장 표시 기능 ▲음성메모기능 등이 새로 추가된다.
 

박찬규 star@mt.co.kr

산업2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자동차와 항공, 해운, 조선, 물류, 철강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71.91상승 6.3418:09 05/23
  • 코스닥 : 869.16하락 3.818:09 05/23
  • 원달러 : 1080.70하락 4.718:09 05/23
  • 두바이유 : 79.57상승 0.3518:09 05/23
  • 금 : 77.28상승 0.8518:09 05/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